default_setNet1_2

부산시-부산상공회의소 정책간담회...기업 애로·건의 ‘봇물’

기사승인 2019.02.12  16:45:50

공유
default_news_ad1
오거돈 시장, 상공계에 동남권신공항 건설 강력 추진 의지 재차 밝혀
북항 내 카지노 포함 복합리조트 유치 등 지역 기업인 건의사항 쏟아져

 
   
▲ 12일 부신시와 부산상공회의소가 정책간담회를 하고 있는 모습.(사진 = 김형준 기자)

부산시와 부산상공회의소는 12일 침체된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올해 첫 정책간담회를 가졌다.
 
오거돈 시장을 비롯한 부산시 경제 관련 부서 간부와 허용도 부산상공회의소 회장 등 지역 기업인 80여 명이 참석했다.
 
오 시장은 지역 상공계의 동남권신공항 건설에 대한 적극적인 지지표명에 감사하며 소음, 안전, 확장성 등 문제점을 안고 있는 정부의 김해공항 확장안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오 시장은 “동남권신공항을 둘러싼 지역간 갈등도 크게 완화돼 현재는 문제가 되지 않는다”면서 이른바 '총리실 재검증'으로 동남권신공항 건설을 강력 추진해나가겠다는 의지를 재차 밝혔다.
 
부산상의 측은 지역 고용위기 극복을 위해 부산시와 공동협력사업으로 추진 중인 '부산 1만명+일자리 창출 프로젝트'에 대한 중간 실적 보고에서 최근 3개월간 총 2418개의 일자리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오 시장과 지역 상공계와의 간담회에서는 기업인의 애로사항 및 건의사항이 쏟아졌다.
 
오용범 동신로지스 대표는 북항재개발지 내 카지노를 포함한 복합리조트 유치와 관련해 부산시의 적극 추진을 요청했다.
 
그는 “일본의 경우 오사카를 비롯해 삿포로, 후쿠오카 등에 카지노 개설이 유력한 상황”이라며 “국내의 강원랜드 한곳만으로는 부족해 카지노 수요가 일본으로 몰릴 것”이라고 우려했다.
 
오 시장은 “중앙정부를 설득해 오픈카지노를 포함한 복합리조트 유치를 추진해갈 것”이라면서도 “글로벌 투자자들이 관심을 가져야 하는데 현재는 그렇지 못하다”며 북항재개발을 통한 새로운 모멤텀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조양환 (주)정안네트웍스 대표는 지역 경제의 불황으로 어려움에 처한 지역 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조 대표는 “금융권이 기업이 어려울 때 만기 연장을 하지 않거나 대출 금리를 올리는 탓에 기업들이 단기 자금난을 겪는다”며 ‘비가 올 때 우산을 뺏는’ 지역 금융기관의 행태를 지적했다.
 
이어서 그는 “시장님이 금융기관장을 한 자리에 모아 이러한 기업의 애로사항을 전해달라”고 부탁했다.
 
오 시장은 “금융기관과 지역 상공인들의 대화의 장을 꼭 마련하겠다”고 즉답했다.
 
김종탁 대한주택건설협회 부산시회장은 최근 정부의 부동산 조정대상지역 해제에서 제외된 3개구에 대해서도 추가적으로 해제될 수 있도록 부산시가 중앙정부에 강력히 요청해달라고 건의했다.
 
김 회장은 “정부의 반쪽짜리 해제로 인해 지역 건설업계가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동래구, 수영구, 해운대구 등 조정대상지역에 대한 추가 해제를 위해 부산시의 적극적 역할을 당부했다.
 
오 시장은 “계속 노력해가겠다”고 짧게 답했다.

이길문 동락화학공업사 대표는 “부산시가 을숙도대교 퇴근 차량 통행료 할인 시간 연장을 올해 1월부터 시행하겠다고 했지만 지연되고 있다”고 지적하며 조속한 시행을 촉구했다.
 
유재수 경제부시장은 “시스템 구축이 예상보다 늦어지고 있다”며 “시스템이 구축되면 부산 근로자들에게 더 많은 혜택이 주어질 것”이라고 해명했다.
 
양재생 은산해운항공 대표는 녹산·화전산업단지와 부산신항 간 수출화물을 실어나르는 컨테이너차량에 대한 과적단속을 제도적으로 폐지해달라고 건의했다.
 
양 대표는 “최근 수출화물의 중량이 계속 늘어나는 추세에서 컨테이너차량에 대한 과적 단속은 불합리한 제도”라며 “유럽, 일본 등 선진항만에서는 보기 힘든 사례”라고 주장했다.
 
이어서 그는 “부산시의 행정편의주의로 인해 시대에 역행하는 단속으로 인해 한밤중에 화물을 실어 나르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고 토로했다.
 
오 시장은 “항만에 인접한 산업단지와 항만 간 과적차량 단속과 관련해 제도적으로 개선할 수 있도록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최금식 선보공업 회장은 “지역 미세먼지 발생의 주범이 선박”이라고 강조한 뒤 “2020년부터 국제해사기구의 규제를 받지 않는 내항선에 대해서도 친한경 선박 교체 시 건조비용 일부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해달라”고 건의했다.
 
또 “부산시와 부산해양수산청의 관공선도 친환경 선박으로 교체해달라”고 덧붙였다.
 
오 시장은 "부산시와 부산항만공사가 실태를 파악하는 등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김성철 국제종합토건 회장은 “부산시의 동남권신공항 건설 추진을 지역 상공계가 뒷받침해줘야 한다”며 “동남권신공항 건설이 관철될 수 있도록 지역 상공인들을 모아서 청와대 앞에서 시위하자”고 제안해 참석자들의 폭소를 자아냈다.
 
이날 김윤일 부산시 일자리경제실장은 ‘2019년 부산경제 발전 전략’을 소개하며 다양한 지원과 미래먹거리에 대한 투자를 통한 올해 경제운영 기조를 비롯해 시 경제정책의 중·장기 계획과 미래의 비전을 제시했다. 김형준 기자 samic8315@leaders.kr
 
 
 
 
 
<저작권자 © 일간리더스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