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윤창호씨 친구들, “음주운전 엄벌 필요”

기사승인 2018.12.07  11:23:30

공유
default_news_ad1
   
▲ 7일 부산 해운대구 부산지방법원 동부지원 앞에서 윤창호 친구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가해자를 엄벌해달라고 호소하고 있다.

"이번 재판은 내 가족, 내 친구, 나아가 수많은 국민의 생사가 결정될 수 있는 중요한 문제입니다.“
 
윤창호씨 친구들이 7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부산지방법원 동부지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소한 성의조차 보이지 않은 가해자를 엄벌해달라"고 외쳤다.
 
윤창호씨 친구들은 술을 먹고 만취상태에서 윤창호 씨를 치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박모(26) 씨 첫 재판을 1시간 앞두고 엄중한 판결을 요구한 것이다.
 
윤창호 친구 이영광(22) 씨는 "윤창호법이 통과됐지만, 여전히 음주운전 사고가 빈번하게 일어나고 수많은 피해자가 고통받고 있다"며 "음주 운전자가 강력한 처벌을 받는 판결이 나오기 전까지 이러한 고통의 악순환이 계속 반복될 것이다"고 주장했다.
 
윤창호 친구 예지희 씨도 "집행유예로 풀어주며 음주운전 재범을 부추기던 대한민국, 이제는 반드시 바뀌어야 한다"며 "윤창호법이 원안 그대로 통과되지 못했지만, 재판에서 이전과는 확연히 다른 큰 변화가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원동화 기자 dhwon@leaders.kr
 
<저작권자 © 일간리더스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