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부산시, 500억짜리 동물원 ‘더파크’ 빚으로 떠안아...“무책임한 대응이 원인”

기사승인 2018.12.06  19:12:45

공유
default_news_ad1
더파크 조성·운영과정서 비리·부실 ‘투성이’
“사실상 부도기업에 시가 동물원 시행 맡겨”
고대영 시의원, 예산심사서 강하게 질타해

 
   
▲ 부산 유일의 동물원인 '더파크' 모습.

부산시가 비리·부실종합백화점으로 불리는 부산 유일의 동물원 ‘더파크’의 500억원 채무보증을 떠안게 된 것이 부실한 대책과 무책임한 대응에서 비롯됐다는 지적이 나왔다.
 
고대영 부산시의원은 6일 시의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예산 본심사에서 더파크 동물원에 대한 부산시의 부실한 대책과 무책임한 대응에 대해 강하게 질타했다.

고대영 시의원에 따르면 부산 초읍동 성지곡동물원의 노후로 인해 2004년 더파크 조성사업이 시작된 이후 부산시의회, 시민사회단체 등이 그동안 더파크의 조성 및 운영과정에서 엄청난 문제를 제기해 왔지만 부산시는 지금까지 뚜렷한 대책 없이 손을 놓고 있었다.

더파크 대표는 문체부로부터 국민관광시설 건설명목으로 국비 100억원을 지원받아 공정률을 부풀려 26억원을 횡령했으며 광고대행사와 12억원의 계약을 체결한 후 7억3000만원을 돌려받기도 했다. 또 조경업체에서 공사보증금으로 받은 5억원 중 4억2000만원도 개인 빚을 갚는데 사용했으며 시 공무원 20명에게 추석선물 명목으로 10만~100만원 가량의 상품권을 전달한 로비의혹 등으로 인해 동물원 운영사 더파크와 삼정테마파크의 대표들이 잇달아 구속 혹은 입건되는 사건이 이어졌다.

뿐만 아니다. 2012년 10월 국정감사(행정안전위원회)에서 더파크 대표가 증인으로 채택돼 공정율 부풀리기와 과도한 인건비를 지출 (10%의 공정에 인건비 60억원 지출 등)한 사실 등이 드러났다.
 
부산시가 이처럼 비리·부실 문제가 많고 2005년  당시 연매출이 5억원에 불과하며 순이익은 8억원 수준으로 신용보증기금이 보증채무한 사실상 부도기업인 더파크에 동물원 시행을 맡겼다는 것이 고 의원의 설명이다.  

부산시 산하 기관인 부산발전연구원은 더파크가 발주한 ‘동물원 설립타당성조사’보고서에서 동물원 첫해 방문객을 350만명, 수익 7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실제보다 10배 이상 부풀려 예측하기도 했다. 더파크는 개장 이후 실제 연평균 입장객이 약 30만명 수준에 불과했다.

이 외에도 실제 운영을 맡은 삼정더파크는 산림훼손, 무단증축 등 불법행위로 41차례나 고발을 당했으며 동물원내 부산시유지(1만 701㎡)에 대해 공사준공 및 사용승인 후 시로 기부채납하지 않고 현재까지 사용하고 있다는 것이 고 의원의 지적이다.

고 의원은 “시의 민간기업에 대한 사업비 500억원 채무보증은 전무후무한 일”이라며 “이러한 문제가 수년간 누적되고 있는 데도 뚜렷한 대책을 마련하지 않고 방기하다시피 하는 것은 시의 직무유기이자 도덕적 해이가 아닐 수 없다”고 질타했다.

그는 “350만 부산시민이 오랫동안 염원했던 동물원임에도 불구하고 시의 안일한 관리감독과 수동적인 대응으로 더파크 동물원으로 하여금 어린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주기는 커녕 혈세부담과 불편, 불쾌함만 가져다 주고 있는 더파크 동물원에 대해 특단의 대책마련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김형준 기자 samic8315@leaders.kr
 
<저작권자 © 일간리더스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