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내신 4~6등급도 명문대로 가는 길 열린다.

기사승인 2018.09.14  14:06:05

공유
default_news_ad1
   

수시모집 비중이 정시모집의 두 배에 달함에도 불구하고 수시모집은 학생과 학부모 모두에게 참 막막하기만 하다. 학생부를 잘 관리하기 위해서는 일찍부터 희망 전공을 정해야 하는데 현실적으로 그러기는 쉽지 않다. 게다가 고등학교의 역량과 관심이 당락을 좌우하는 시스템이기 때문에 지방이나 일반 고등학교 출신은 상대적으로 불리할 수밖에 없다. 결국 울며 겨자먹기로 수능을 선택할 수 밖에 없지만 정시모집의 모집정원이 적은 탓에 이 역시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일반고 출신의 내신 4~6등급의 어중간한 학생들은 울상을 지을 수 밖에 없다. 내신성적을 이제 와서 바꿀 수는 없는 노릇인데, 수능에 올인하기에는 위험이 너무 크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재수를 선택해 봐야 상황이 크게 바뀌는 것은 아니다. 1년 더 공부해 봐야 내신성적은 그대로고 재수생은 누적되어 불리한 상황은 크게 변하지 않는다.
 
이런 상황에서 서울교육대학교 독학사칼리지를 통한 학사편입은 명문대로 가는 아주 특별한 지름길이 될 수 있다.
 
서울교대 독학사칼리지는 수업을 통해 독학사 학위취득시험을 3단계까지 면제 받을 수 있는 교육기관이다. 2년 동안 학위취득과정과 동시에 수준 높은 편입영어 수업이 함께 진행된다. 즉, 2년 만에 4년제 학사학위취득은 물론 명문대 3학년으로 학사편입을 할 수 있을 만큼의 영어실력을 갖출 수 있으니 두 마리 토끼를 잡는 셈이다.
 
서울교대 독학사칼리지를 졸업한 A양의 사례를 통해 더욱 자세히 살펴보자. 고교시절 농구선수로 활동했던 A양은 갑작스런 부상으로 인해 운동을 중단해야 했다. 운동에 전념하느라 내신성적은 평균 6등급에 불과했고 명문대 진학은 꿈도 꿀 수 없는 상황이었다. ‘이대로 모든 꿈을 포기해야 하나?’ 좌절하던 그녀는 수시모집에 합격했던 이름없는 대학의 체육학과를 포기하고 서울교대 독학사칼리지에 입학하기로 결심했다.
 
처음 독학사칼리지에 입학했을 때, A양은 자동사와 타동사도 구별하지 못했다. 즉, 중학교 수준의 영어실력도 갖추지 못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그녀는 낙담하지 않았다. 매일 열람실에 남아 늦은 시간까지 공부했고, 가장 앞자리에 앉아서 질문해가며 수업을 들었다. 성적이 좋은 친구들의 공부습관을 따라 했고, 학교에서 제공하는 ‘학습코칭’과 졸업한 선배들이 후배들을 지도해주는 ‘튜터링’에도 적극 참여했다. 그렇게 2년이 흐른 후, A양은 전국 수석으로 독학사 학위를 취득했으며 종로구에 위치한 명문 S대 사회학과에 3학년으로 입학하는데 성공했다.
 
이처럼 서울교대 독학사칼리지에는 역전을 이뤄낸 사례가 넘친다. 실제로 입학생들의 평균성적은 4~6등급에 불과하지만, 매년 70%이상의 학생들이 인서울 명문대 3학년으로 학사편입에 성공하고 있다. 일반 고등학교에서 인서울 명문대로 진학하는 비율이 20%도 되지 않는다는 것을 고려하면 정말 놀라운 성과가 아닐 수 없다. 도대체 서울교대 독학사칼리지의 놀라운 진학률의 비결은 뭘까?
 
첫 번째로 학위 취득이 간편하다. 독학사칼리지를 다니면 독학사 시험을 3단계까지 면제받는다. 즉, 한 번의 시험을 합격하는 것 만으로 4년제 학위를 취득할 수 있는 것이다. 자격증 3개를 취득하고, 시간제수업, 독학사 시험 등을 병행해야 하는 학점은행제와 비교하면 당연히 훨씬 쉽고 안전하다. 실제로 서울교대 독학사칼리지의 학위취득시험 합격률은 99%에 달한다.(2014년 기준) 이것저것 공부할 필요가 없으니 편입영어 공부에 전념하기도 좋다.
 
두 번째로 누구나 따라올 수 있도록 수준별 수업을 제공한다. 일반 편입학원의 커리큘럼은 10개월 속성과정으로 진행되어 기초가 부족한 학생이 따라가기에는 버겁다. 하지만 서울교대의 편입영어 수업은 학생 개개인의 실력에 꼭 맞추어 A-B-C-D 네 개의 클래스로 진행된다. 자기 수준에 꼭 맞는 수업을 들으니 누구나 따라갈 수 있어 영어에 기초가 부족한 학생이라도 2년 후에는 명문대 편입에 성공할 수 있는 실력을 갖추게 된다.
 
세 번째로 다양한 학습지원시스템의 도움이다. 독학사칼리지에서 학위를 취득한 후 명문대 3학년으로 편입학한 선배들의 지도를 받는 ‘튜터링’과 전문 학습컨설턴트로부터 공부방법 및 학교생활에 도움을 받는 ‘학습클리닉’은 공부에 익숙하지 않은 학생들에게 특히 인기가 많다. 수업시간에 질문하지 못한 것들이나 개인적인 고민 등을 편하게 해결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렇게 편하게 상담을 받다 보면 자연스레 동기부여가 이루어지고 더욱 열심히 공부하게 되기 마련이다.
 
이러한 연유로 서울교대 독학사칼리지에는 해마다 내신 등급이 좋지 않은 학생들의 입학문의가 끊이지 않고 있다. 만일 낮은 내신성적 때문에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해 고민이라면 서울교대 독학사칼리지를 선택해 보는 것은 어떨까? 내신 4~6 등급 학생들이 명문대로 진학하는 길을 열어주는 확실한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서울교대 독학사칼리지는 9월 17일(월)부터 10월 14일(일)까지 1차 수시모집을 진행한다. 고교 졸업자나 동등학력자라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으며, 입학전형에서 내신이나 수능성적은 일체 반영하지 않는다. 수시모집에 합격한 학생에게는 1월 중 편입영어 특강이 무료로 제공되는 혜택도 있다. 자세한 모집요강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진원 기자 dotmusic@leaders.kr
 
<저작권자 © 일간리더스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