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부산시 'BRT공론화위원회' 구성...BRT 재추진 시민이 결정

기사승인 2018.08.07  17:02:26

공유
default_news_ad1
위원회, 시의원·시민단체·전문가 등 총13명 구성
시민참여단 뽑아 숙의·합의 통해 최종 결론 도출
9월 넘길 시 BRT 사업 재추진 사실상 불가능 해

 
   
▲ 부산 동래교차로 구간 중앙버스전용차로 모습.

부산 중앙버스전용차로제(BRT) 사업의 재추진 여부가 시민의 뜻에 따라 결정된다.
 
부산시는 BRT 사업 재추진 여부를 시민 공론화 과정을 통해서 최종 결정하기로 했다고 7일 밝혔다.

이에 부산시는 ‘BRT공론화위원회’(가칭)를 구성하고 공론화 과정 전반에 대한 관리를 일임하기로 했다. 공론화위원회는 시의원(2명), 시민단체(8명), 전문가(3명) 등 총 13명으로 구성됐다.
 
BRT공론화위원회는 8일 첫 회의를 열고 위원들 호선으로 위원장을 선임하고 위원장이 간사를 지명해 위원회 체계를 갖추게 된다.
 
공론화위원회는 향후 숙의절차와 방법, 시민참여단의 선발·운영, 공론화 과정의 공정한 관리, 시민소통 촉진 등 공론화 과정 전반에 대해 논의하게 된다.

다만 부산시는 공론화위원회가 BRT 계속 추진여부를 위원이 직접 결정하는 기구가 아니며 진행 및 관리 역할을 수행함으로써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 내는 기구인 점을 명확히 했다.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 경우와 같이 시민참여단을 선정해 BRT 사업에 대한 숙의 및 합의 과정을 거쳐 최종 결론을 도출한다는 것이 공론화 과정의 핵심 내용이다.
 
부산시는 공론화위원회에서 도출된 결과를 전격 수용한다는 입장이다.
 
다만 공사기간 및 예산상 문제로 인해 오는 9월 말까지 공론화위원회의 결과 도출이 이뤄져야 한다고 못박았다. 만약 이 기간내 결론을 내지 못할 경우 공론화위원회의 도출 결과와 상관없이  BRT 사업은 재추진이 사실상 불가능하게 된다.
 
부산 BRT(중앙버스전용차로제) 사업은 올 1월 내성교차로∼운촌삼거리 8.7㎞ 구간을 개통한 이후 지난 6월 20일 이후 공사가 잠정 중단된 상태다. 오거돈 시장은 지난 부산시장 선거 당시 당선되면 중앙버스전용차로제(BRT) 사업을 중단하겠다고 공약한 바 있으며 인수위원회 시절인 지난 6월 실제 공사를 중단시켰다.
 
부산시 관계자는 “BRT 사업 추진 이후 교통 혼잡 완화 효과가 미미하고 오히려 더 극심한 정체와 보행자 사고만 잦다는 시민들의 불만 목소리가 커져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부산시의 중요 정책인 BRT 사업을 시민들의 숙의 과정인 공론화를 통해 결정하기 위해 'BRT공론화위원회'를 구성해 최종 결정키로 했다는 것이 부산시의 배경 설명이다. 김형준 기자 samic8315@leaders.kr
 
   
 

 
<저작권자 © 일간리더스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