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 靑·與 하락세 지속, 정의당 10.4% 최고치 경신

기사승인 2018.07.12  03:28:28

공유
default_news_ad1
   
 
[일간리더스경제신문=박민수 기자]리얼미터 2018년 7월 1주차 주간집계(무선 80 : 유선 20, 총 2,504명 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인 민주당 지지율의 하락세가 지속됐고, 정의당은 6주 연속 상승하며 2주 연속 자체 최고치를 경신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61주차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은 1주일 전 6월 4주차 주간집계 대비 2.2%p 내린 69.3%(부정평가 24.9%)로 3주 연속 하락, 4월 3주차(68.8%) 이후 두 달 반 만에 60%대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으나, 주 후반에는 회복세를 나타냈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주 금요일(29일) 일간집계에서 73.0%를 기록한 후, 예멘 난민 수용 찬반 집회가 동시에 열렸던 주말을 경과하며, ‘北 핵·미사일 은폐, 생산시설 확대 의혹’ 외신보도와 ‘주 52시간 노동시간제 시행’ 관련 논란이 이어졌던 2일(월)에는 70.5%로 내린 데 이어, 종합부동산세제 개편 권고안을 둘러싼 논란이 일었던 3일(화)에도 68.9%를 기록하며 60%대로 하락했다.

이후 평양 남북통일농구경기가 열렸던 4일(수)에는 69.7%로 소폭 반등했고, 문재인 대통령의 신혼부부·청년 주거지원 정책 발표회 참석 소식이 전해졌던 5일(목)에는 69.4%로 전일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가,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방북 관련 보도가 있었던 6일(금)에는 70.1%로 70% 선을 회복한 것으로 조사됐다.

세부적으로는 대구·경북(TK)과 부산·경남·울산(PK) 등 영남과 경기·인천, 40대 이하, 무당층, 보수층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하락했는데, 특히 무당층((▼11.3%p, 50.2%→38.9%, 부정평가 41.5%)과 보수층(▼5.7%p, 47.5%→41.8%, 부정평가 52.1%)에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앞서기 시작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같은 하락은 최근 지속되고 있는 민생·경제 악화에 대한 우려, 예멘난민 수용과 부동산·금융·주택임대 세제개편, 주 52시간 노동시간제 시행을 둘러싼 논란 확산과 더불어, 지난주 초 북한의 ‘핵·미사일 은폐·확대 의혹’ 외신보도의 확대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정당 지지도에서는 6·13 지방선거 이후 3주 동안 큰 폭으로 이탈한 민주당 지지층(▼9.5%p, 6월 2주차 57.0%→7월 1주차 47.5%) 다수가 무당층(▲5.1%p, 7.4%→12.5%)이나 정의당(▲3.5%p, 6.9%→10.4%)으로 이동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47.5%(▼2.1%p)로 3주 연속 하락, 6·13 지방선거가 치러진 6월 2주차(57.0%) 이후 9.5%p 떨어지며 2주 연속 40%대를 기록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18.3%(▲0.4%p)를 기록하며 3주 연속 완만하게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6일(금) 일간집계에서는 16.9%로 하락했다.

정의당 역시 10.4%(▲1.0%p)로 6주 연속 상승, 창당 후 최초로 두 자릿수 최고치(10.1%p)를 기록한 1주일 전 6월 4주차 리얼미터 주중집계 조사(1,500명)에 이어, 주간집계로는 사상 처음으로 10%대를 넘어서며 한 주 만에 자체 최고치를 경신했고, 6일(금) 일간집계에서는 11.4%까지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정의당의 상승세는 국회의원 특수활동비, 갑질 기업 문제, 기무사 정치 개입 의혹 등 여러 쟁점현안에서 국민의 눈높이에 부합하는 보다 선명한 대책을 제시하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바른미래당은 5.8%(▼0.4%p)를 기록하며 다시 5%대로 하락했고, 민주평화당은 2.9%(▲0.6%p)로 3% 선에 근접했다.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평가] 긍정 69.3%(▼2.2%p), 부정 24.9%(▲2.4%p)

-3주 연속 내리며 4월 3주차 이후 2달반 만에 60%대로 하락. TK·PK·경기인천, 40대이하, 무당층, 보수층 등 대부분의 지역·계층 이탈한 가운데, 무당층·보수층은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앞서기 시작

-▲최근 지속되는 민생·경제 악화 우려, ▲예멘난민·세제개편(부동산/금융/임대)·노동시간단축 논란 확산, ▲北 핵·미사일 은폐·확대 의혹 외신보도 확대에 따른 것으로 보여

-29일(금) 73.0%(부정평가 22.1%) ↘ 예멘난민 수용 찬반논란, ‘北 핵·미사일 은폐, 생산시설 확대 의혹’ 외신보도, 주 52시간 노동시간제 시행 논란 2일(월) 70.5%(25.0%) ↘ 종부세 개편 권고안 논란 3일(화) 68.9%(25.5%) ↗ 평양 남북통일농구경기 개최 4일(수) 69.7%(24.7%) → 文 ‘신혼·청년 주거지원 정책발표회’ 참석 소식 5일(목) 69.4%(24.0%) ↗ 美 국무장관 방북 보도 6일(금) 70.1%(23.9%)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CBS 의뢰로 7월 2일(월)부터 7월 6일(금)까지 닷새 동안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61,515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최종 2,504명(무선 80 : 유선 20)이 응답을 완료한 2018년 7월 1주차 주간집계 결과,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61주차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이 1주일 전 6월 4주차 주간집계 대비 2.2%p 내린 69.3%(매우 잘함 42.2%, 잘하는 편 27.1%)로 3주 연속 하락, 4월 3주차(68.8%) 이후 두 달 반 만에 60%대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남북통일농구경기,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방북 관련 소식으로 주 후반에는 반등하는 모습을 보였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2.4%p 오른 24.9%(매우 잘못함 14.2%, 잘못하는 편 10.7%)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0.2%p 감소한 5.8%.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주 금요일(29일) 일간집계에서 73.0%(부정평가 22.1%)를 기록한 후, 예멘 난민 수용 찬반 집회가 동시에 열렸던 주말을 경과하며, ‘北 핵·미사일 은폐, 생산시설 확대 의혹’ 외신보도와 ‘주 52시간 노동시간제 시행’ 관련 논란이 이어졌던 2일(월)에는 70.5%(부정평가 25.0%)로 내린 데 이어, 종합부동산세제 개편 권고안을 둘러싼 논란이 일었던 3일(화)에도 68.9%(부정평가 25.5%)를 기록하며 60%대로 하락했다.

이후 평양 남북통일농구경기가 열렸던 4일(수)에는 69.7%(부정평가 24.7%)로 소폭 반등했고, 문재인 대통령의 신혼부부·청년 주거지원 정책 발표회 참석 소식이 전해졌던 5일(목)에는 69.4%(부정평가 24.0%)로 전일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가,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방북 관련 보도가 있었던 6일(금)에는 70.1%(부정평가 23.9%)로 70% 선을 회복한 것으로 조사됐다.

세부적으로는 대구·경북(TK)과 부산·경남·울산(PK) 등 영남과 경기·인천, 40대 이하, 무당층, 보수층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하락했는데, 특히 무당층((▼11.3%p, 50.2%→38.9%, 부정평가 41.5%)과 보수층(▼5.7%p, 47.5%→41.8%, 부정평가 52.1%)에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앞서기 시작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같은 하락은 최근 지속되고 있는 민생·경제 악화에 대한 우려, 예멘난민 수용과 부동산·금융·주택임대 세제개편, 주 52시간 노동시간제 시행을 둘러싼 논란 확산과 더불어, 지난주 초 북한의 ‘핵·미사일 은폐·확대 의혹’ 외신보도의 확대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일간으로는 예멘 난민 수용 찬반 집회가 동시에 열렸던 지난주 주말을 경과하며, ‘北 핵·미사일 은폐, 생산시설 확대 의혹’ 외신보도와 ‘주 52시간 노동시간제 시행’ 관련 논란이 이어졌던 2일(월)에는 지난주 금요일(6월 29일) 일간집계 대비 2.5%p 내린 70.5%(부정평가 25.0%)로 시작해, 종합부동산세제 개편 권고안을 둘러싼 논란이 일었던 3일(화)에도 68.9%(부정평가 25.5%)로 60%대로 하락했다.

평양 남북통일농구경기가 열렸던 4일(수)에는 69.7%(부정평가 24.7%)로 다시 70% 선에 근접했고, 문재인 대통령의 신혼부부·청년 주거지원 정책 발표회 참석 소식이 전해졌던 5일(목)에는 69.4%(부정평가 24.0%)로 전일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한 데 이어,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방북 관련 보도가 있었던 6일(금)에는 70.1%(부정평가 23.9%)로 70% 선을 회복했으나, 최종 주간집계는 1주일 전 6월 4주차 주간집계 대비 2.2%p 내린 69.3%(부정평가 24.9%)로 마감됐다.

주간집계로는 지역별로 대구·경북(▼7.6%p, 67.0%→59.4%, 부정평가 31.1%), 부산·경남·울산(▼6.1%p, 68.7%→62.6%, 부정평가 28.2%), 경기·인천(▼2.1%p, 72.9%→70.8%, 부정평가 25.1%), 연령별로는 30대(▼3.9%p, 77.6%→73.7%, 부정평가 23.6%), 20대(▼3.1%p, 75.9%→72.8%, 부정평가 23.8%), 40대(▼2.3%p, 80.9%→78.6%, 부정평가 17.4%), 60대 이상(▼1.7%p, 61.9%→60.2%, 부정평가 29.0%)로 나타났다.

지지정당별로는 무당층(▼11.3%p, 50.2%→38.9%, 부정평가 41.5%), 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5.7%p, 47.5%→41.8%, 부정평가 52.1%)과 중도층(▼1.4%p, 69.9%→68.5%, 부정평가 25.8%)에서 하락했다. 한편 대전·충청·세종(▲5.4%p, 65.8%→71.2%, 부정평가 23.2%)에서는 상승했다.

이번 주간집계는 2018년 7월 2일(월)부터 6일(금)까지 닷새 동안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61,515명에 통화를 시도해 최종 2,504명이 응답을 완료, 4.1%의 응답률을 나타냈고,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8년 1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p이다.

기타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자세히 알수 있다.
<저작권자 © 일간리더스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9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인기기사

set_C1

포토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