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현수 선제골 빌미, 손흥민 그림같은 골!..한국 16강 가능성 살린 독일 스웨덴 경기

기사승인 2018.06.24  07:26:57

공유
default_news_ad1
   
 
[일간리더스경제신문=박민수 기자]'2018 러시아 월드컵'에 출전중인 한국 축구대표팀이 멕시코에 패해 16강 진출이 멀어졌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4일(한국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도누에 위치한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멕시코와의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에서 1-2로 분패했다.

이날 멕시코는 전반 26분 카를로스 벨라의 페널티킥 선취골과 후반 21분 하비에르 에르난데스의 결승 골로 2-1로 이겼다.

한국은 후반 26분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허용했다. 장현수는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슬라이딩 태클로 안드레스 과르다도의 크로스를 막으려다 어이없는 핸드볼 파울을 범해 선제골을 헌납했다.

스웨덴과 1차전에 이어 두 경기 연속 페넉티킥 실점이다.

신 감독은 후반 19분 주세종을 빼고 발이 빠른 이승우를 투입해 변화를 꾀했다. 하지만 한국은 경기 흐름을 바꾸지 못했고, 후반 21분 역습을 허용해 추가골을 내줬다.

한국 대표팀은 후반 추가시간에 나온 손흥민의 멋진 중거리 슛으로 추격전을 펼쳤지만, 동점을 만드는데는 실패했다.

이날 패배로 한국은 스웨덴전(0-1) 패에 이어 2패를 기록하며 16강행이 멀어졌지만 이날 3시부터 열린 독일-스웨덴전에서 독일이 2-1로 승리함에 따라 실낱같은 희망이 생겼다.

한국은 28일 카잔에서 열릴 3차전 독일전에서 승리를 거두고, 멕시코가 스웨덴을 잡으면 한국과 독일, 스웨덴 등 3개 팀이 모두 1승2패를 기록한다.

이때 골득실, 다득점을 통해 최종 순위를 가려 결과에 따라 한국이 16강 진출을 타진할 수 있다.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는 승점이 같은 팀이 발생할 경우, 전 경기 골득실, 다득점 순으로 먼저 가리고, 이마저 같을 경우 해당 팀간의 승점, 골득실, 다득점, 페어플레이 점수로 순위를 최종적으로 가린다.
  
월드컵 조별리그 최종전은 동시간대인 27일 밤 11시(한국시간)에 한국은 독일과 카잔에서 경기를 치르고, 멕시코와 스웨덴은 예카테린부르크에서 경기를 치런다.

 
<저작권자 © 일간리더스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9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인기기사

set_C1

포토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