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이명박,박근혜가 외면한 부산,경남 출신 검사들…문재인 정부 검사장 승진 인사에 포함되나

기사승인 2018.06.14  11:11:01

공유
default_news_ad1
이르면 15일을 전후해 단행될 것으로 보이는 문재인 정부 검사장 승진 인사에 부산•경남 출신이 포함될지 지역 법조계가 촌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특히 지난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 대구·경북출신은 약진하고 부산•경남 출신들은 옷을 벗은 경우가 많아 검찰 일각에선 부산•경남 소외론이 불거지기도 했다.
 
현재 40여 명의 고검장·검사장 중 부산•경남 출신은 사법연수원 김기동(사법연수원 21기) 부원장과 배성범(23기) 창원지검장, 강남일(23기) 서울고검장 차장검사 등으로 소수에 불과하다.
 
검사장 승진 대상 기수로 예상되는 사법연수원 24, 25기 중 부산•경남 출신 검사는 11명이다.
 
부산의 한 검찰 출신 변호사는 "지난 10년간 PK 출신이 검사장 승진 인사에서 소외된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라 지역 안배 차원에서라도 균형을 맞출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신성찬 기자 singlerider@leaders.kr
 
<저작권자 © 일간리더스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