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스마트팩토리, '확산'보다 '혁신'에 방점 찍어야

기사승인 2018.05.16  16:19:54

공유
default_news_ad1
   

  ▲ 주덕 논설위원
 
부산시가 정부 정책과 연계해 스마트팩토리를 확산함으로써 전통제조업의 경쟁력 확보에 나선다. 정부는 '스마트 제조혁신 비전 2025'에 따라 스마트팩토리 보급 목표를 2025년까지 3만 개로 정했다. 부산시는 이 정책과 연계해 2030년까지 1500개의 회사를 지원하며, 2022년까지 1700명의 전문인력을 양성한다. 아울러, 스마트팩토리 혁신 거점과 산학연 협의체를 구축·구성해 확산을 도모한다. 신발, 기계·자동차, 조선기자재 등 주력산업별 대표 시범공장 구축으로 스마트팩토리 보급과 고도화에 나선다.

제조업이 조선과 자동차산업 구조조정 여파로 평균가동률이 하락하고 생산지표가 악화하는 등 어려움에 부닥쳐 있다. 스마트팩토리 구축으로 생산성을 향상하며, 불량률을 감소시키는 등 전통제조업에 활기를 되찾는 일이 시급하다. 특히, 스마트팩토리 수치를 늘리는 것보다 효과적인 추진전략으로 '혁신'을 이뤄 우리 경제의 근간인 제조업 경쟁력을 높이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스마트팩토리는 기획·설계·생산·유통·판매 등 제조업 가치사슬 전반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해 품질을 개선하고 생산성과 부가가치를 높인다. 생산 프로세스의 혁신으로 효율적인 기업 운영을 가능하게 만들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제조업 전반에 큰 영향을 미친다. 4차 산업혁명 시대는 제조업과 ICT 융합으로 새로운 성장동력 산업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 ICT 강국인 우리나라는 기존의 인프라와 기술을 잘 활용하면 성공 모델을 개발할 수 있는 가능성이 높다. 현재 나타난 스마트팩토리의 문제점은 설비관리, 생산관리, 에너지관리 등 공정별로 각기 다른 시스템을 사용해 데이터를 수집하는 까닭에 표준화가 어렵다는데 있다. 자체 검증 스마트팩토리 전형을 타 업종 공장에 적용하는 모델을 업종별·공장별 실정에 맞게 최적화하는 과정을 거치면 빠르게 스마트 팩토리 확산을 꾀할 수 있다. 벤치마킹이 가능한 업종별 성공 사례를 많이 발굴해 스마트팩토리를 확산해야 한다.

독일과 일본 등 제조업 강국은 '다품종 맞춤생산'이라는 트렌드에 맞춰 스마트팩토리에 대규모 투자를 함으로써 제조업 부흥전략을 펼치고 있다. 우리나라는 ICT 인프라와 기술력에 비해 대부분의 중소기업 생산현장이 낙후돼 있다. 맞춤형 유연 생산이 가능한 지능형 공장도 없으며 전문인력 역시 부족하다. 2022년까지 2만 개, 2025년까지 3만 개 등 확산에 매달리기보다는 내실 있는 한국형 스마트팩토리 도입전략을 추진해야 한다.

정부와 산업계가 장기적인 계획 하에 기술을 개발하고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것이 필요하다. 국내 제조업 상황과 다양한 업종에 맞는 플랫폼을 세밀하게 설계하는 등의 노력을 해야 한다. 스마트팩토리 구축으로 재료공급자·생산자·고객을 통합해 서플라이체인 최적화 플랫폼을 만들며, 가상공장에서 시뮬레이션과 시운전 후 조업현장에서 생산하는 버츄얼 팩토리도 완성해야 한다. 현장에서 축적한 제조 데이터에 머신러닝 기술을 적용, 작업자가 개입하지 않고도 자동으로 제어할 수 있게 해야 함은 물론이다.
<저작권자 © 일간리더스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