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부산지역 시민단체 “부산일보 안병길 사장, 이번 사태 책임져라”

기사승인 2018.05.10  15:55:27

공유
default_news_ad1
   
▲ 부산지역 시민단체들이 10일 부산일보 정문에서 공정보도 훼손을 우려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부산일보 안병길 사장에 결단을 촉구했다. 장청희 기자
10일 부산일보 정문서 기자회견
안 사장 해명…무책임한 태도 질타

 
“공정보도 훼손우려 부산일보 안병길 사장은 결단하라. 언론인으로서 양심이 있다면 이번 사태를 책임져라.”
 
부산일보 안병길 사장 부인 박문자(57)씨가 6·13 지방선거 자유한국당 부산시의원 후보로 확정된 가운데 부산지역 시민단체가 10일 부산일보 정문에서 부산일보 공정보도 훼손을 우려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안 사장에 결단을 촉구했다.
 
이 자리에는 전국언론노조 부산일보지부, 전국언론노조 국제신문지부, 부산환경운동연합, 부산경실련, 부산참여연대, 부산YWCA, 부산생명의 숲 등의 시민단체 대표와 노조원 25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지방선거에서 지역신문의 역할은 자못 크다. 정당과 후보자의 공약과 정책을 유권자들에게 정확히 알리고 문제가 있을 땐 성역 없이 비판하고 감시해야 한다”며 “그런데 그 일을 책임질 위치에 있는 언론사 사장 배우자가 지방선거 후보로 출마한 상황이다. 누가 봐도 공정보도를 우려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들은 안병길 사장이 4일 홈페이지에서 밝힌 “아내의 삶과 꿈을 차마 좌절시킬 수 없었다. 부산일보는 그 어떤 언론사보다도 공정보도 시스템이 잘 작동되고 있다. 그 어떤 정당도 후보도 잘못이 있다면 사정없이 보도하면 된다”는 입장에 대해서도 의견을 내놨다.
 
시민단체들은 “배우자 출마가 부산일보에 부담을 준다는 것을 스스로 시인하면서도 출마를 말릴 수 없었다며 책임을 배우자에게 돌렸고 공정성 우려에 대한 부담은 부산일보 전 구성원에 떠넘겼다”며 “언론사의 발행·편집 겸 인쇄인으로서 너무나도 무책임한 태도가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시민단체들은 박 씨에 대한 불공정 의혹에 대해서도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이들은 “2016년 국회의원 선거 당시 장제원 무소속 후보가 밥값 논란으로 선관위 조사를 받았을 때 박 씨가 연루됐다는 의혹이 있었지만 부산일보는 보도하지 않았다”며 “또 부산일보 노조는 부산일보의 여성공천 확대 기사가 늘어난 것과 박 씨가 여성 우선 추천 지역에 공천된 것에 의혹을 제기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번 일로 중요한 지방선거를 앞두고 또 다시 공정보도 시비에 휘말리는 것은 소모적이고 참담한 일이다”며 “시민사회는 안병길 사장의 결단을 촉구한다. 이번 사태를 책임져라”고 덧붙였다.
 
양미숙 참여연대 사무처장은 “국제신문 전 사장의 엘씨티 로비의혹과 지금 일어나고 있는 부산일보 사장 배우자의 지방선거 출마 등을 보며 부산 언론이 정말 헤어날 수 없는 나락으로 떨어지고 있구나 하는 생각을 했다”며 “지역 언론사 사장에게 객관성과 공정성을 찾기 이전에 최소한 상식수준이나 양심에 기초해 부끄럽지 않도록 해달라고 주문하고 싶다”고 말했다.
 
부산일보 노조는 기자회견에서 지방선거 후보등록일인 24일까지 박문자 예비후보에 결단을 촉구할 계획임을 밝혔다. 장청희 기자 sweetpea@leaders.kr
<저작권자 © 일간리더스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