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BNK 가을야구 정기예금’ 조기 완판···3000억 추가 판매

기사승인 2018.04.17  10:09:57

공유
default_news_ad1
출시 한 달여 만에 4천억 조기 완판
시즌 성적과 관중 수 따라 최대 2.40% 이율 제공

 
   
▲ 23일 ‘BNK 가을야구 정기예금’의 새 모델인 롯데자이언츠의 손아섭 선수가 부산은행 사직운동장지점을 방문해 1호 고객으로 가입하고 기념촬영을 가졌다.(사진 왼쪽에서 두번째 BNK부산은행 노종근 북부영업본부장, 세번째 롯데자이언츠 손아섭 선수)(사진제공=BNK부산은행)

BNK부산은행은 지난달 말부터 판매중인 ‘BNK 가을야구 정기예금’이 출시 한 달여 만에 총 한도 4000억원이 모두 소진되어 17일부터 3000억원을 추가 판매한다고 발표했다.
 
부산은행은 롯데자이언츠 야구에 대한 시민들의 높아진 관심이 상품 가입으로 이어져 역대 최단기간 만에 한도가 소진되었으며 시민들의 가입 확대 요청에 따라 한도를 증대해 추가 판매한다고 설명했다.
 
‘BNK 가을야구 정기예금’은 지난 2007년 첫 출시 이후 올해까지 12년째 판매되고 있는 부산은행의 대표적인 스포츠 연계 마케팅 상품으로 올해는 BNK금융그룹 계열사인 경남은행도 창원 연고인 NC다이노스와 연계한 ‘BNK 야구사랑 정기예금’을 신규 출시했다.
 
롯데자이언츠가 포스트 시즌에서 우승하면 모든 가입고객에게 우대이율을 지급하는 등 시즌 성적과 관중 수에 따라 최대 2.40%의 이율을 제공한다.
 
또 상품 판매액의 일정 부분을 후원금으로 조성해 유소년 야구발전과 (사)최동원 기념사업회를 위해 지원하는 등 사회공헌 사업도 지속적으로 펼치고 있다. 류장현 기자 jhryu1503@leaders.kr
 
<저작권자 © 일간리더스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