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니, 순수한 감성의 보컬이라는 평가받았었는데…한창일 나이 스물두 살에 전해진 비보

기사승인 2018.04.15  23:23:16

공유
default_news_ad1
   
▲ 가수 타니
[일간리더스경제신문=김준호 기자]신인 가수 타니가 교통사고로 사망했다는 소식이 누리꾼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불과 그의 나이 스물두 살이다.

타니는 지난 14일 새벽 자동차로 고속도로를 달리던 중 구조물을 들이받고 차량이 모두 불타버리는 사고를 당해 사망했다.

타니는 불과 석달 전 ‘내일-A Better Day’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간다는 소식을 전한 바 있어 이번 그의 사망 소식은 안타까움을 더했다. 

앞서 소속사 측은 타니에 대해 “요즘 같은 자극적인 시대에 더욱 필요한 다듬어지지 않은 순수한 감성을 표현할 수 있는 보컬”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타니의 발인 일정은 아직 미정이다.  
<저작권자 © 일간리더스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