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의원 “무리한 요구 반복, 이를 무시하자 매크로 사용해 악의적 댓글 달아”

기사승인 2018.04.15  00:20:20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 : 김경수 의원 SNS
[일간리더스경제신문=김민지 기자]김경수 의원이 댓글 조작 연루를 부인했다. 

앞서 지난 13일 긴급체포된 댓글 공작팀이 연락했던 중진 의원으로 김경수 의원이 지목돼 파장이 일었다.

이에 김경수 의원은 텔레그램을 보낸 사람은 드루킹이고. 대통령 선거 때 당시 문재인 후보를 지지한다며 텔레그램이나 연락 오는 사람이 엄청나게 많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경수 의원은 이를 일일이 본인이 관리하진 않았고 관리할 수도 없었다고 주장했다. 

또 김경수 의원은 (드루킹이) 자신에 대한 지지의사를 표명하고 지지 활동을 했다고 한 뒤 이후에 인사청탁 등의 무리한 요구를 반복했고 이를 무시하자, 매크로를 사용해서 악의적 댓글을 달았다며 댓글 연루와는 무관함을 밝혔다.
<저작권자 © 일간리더스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신기사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