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부산시, 소비재 중소기업 베트남 시장 진출 지원…20개사 모집

기사승인 2018.03.14  18:25:19

공유
default_news_ad1
롯데마트 등 현지 국내 대형유통매장 내 임대매장 운영
오는 28일까지 모집…총 지원예산 1억원 배정


부산시가 부산지역 소비재 중소기업의 베트남 시장 진출을 돕는다.    
 
부산시와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는 베트남 현지 대형유통매장(롯데백화점, 롯데마트 등)을 활용해 ‘부산 중소기업제품 전용매장’을 구축을 지원하는 사업을 펼친다고 14일 밝혔다. 20개 업체를 모집하며 지원 예산은 총 1억원이다.
 
이 사업은 부산의 주요 수출국인 베트남 현지에 진출해 있는 국내 대형유통매장 내 부산 중소기업제품 전용매장을 운영해 지역 소비재의 우수성을 알리고 수출 활성화 및 현지 시장성 테스트를 목적으로 추진되고 있다.  
 
참여를 희망하는 소비재 관련 지역 중소기업은 오는 28일까지 부산시 해외마케팅 통합시스템(http://www.busan.go.kr/trade) 및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 유통판로지원센터(http://www.bcsc.kr)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1차 서류심사와 2차 실물심사를 통해 업체 선정이 이뤄진다.  
 
선정된 업체에는 현지 임대매장 운영비용과 수출 부대비용 등이 지원된다. 부산시는 입점 이후 현지반응과 매출 실적에 따라 추가 업체를 모집하거나 퇴출시킬 계획이다.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는 지난해 10월부터 하노이 롯데백화점과 호치민 롯데마트에 한국중소기업제품 전용매장 ‘BE GOODS’를 오픈해 성공적으로 운영해 오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센터의 노하우와 경험을 바탕으로 부산시 우수제품을 적극 발굴해 베트남 현지 대형유통망을 통해 수출을 확대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형준 기자 samic8315@leaders.kr
<저작권자 © 일간리더스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