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부산, 해양수도 발돋움 위해 자치권 확보 나선다

기사승인 2018.03.14  17:45:52

공유
default_news_ad1
   
▲ 서병수 시장이 14일 시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글로벌 해양수도를 위한 정책성과와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부산시)
BPA 지방공사화 위해 법령 개정 촉구
북항통합개발, 용호동 극지허브 조성도

 
부산이 글로벌 해양수도로 발돋움하기 위해 해양자치권 확보에 나선다.
 
서병수 시장은 14일 기자간담회를 열어 글로벌 해양수도를 위한 정책성과와 계획을 발표했다.
 
서 시장은 “해양항만 관련 권한이 중앙정부에 귀속돼 있어 해양수도로서의 독자적이고 자율적인 추진에 한계가 있다”며 “세계적인 항만도시인 뉴욕, 싱가포르, 상하이 등과 경쟁하기 위해서는 부산의 자주적인 역할 정립이 필요하다”고 필요성을 제기했다.
 
시는 해양자치권을 확보해서 부산항만공사를 지방공사화하고, 해사전문법원을 유치하겠다는 목표를 내세웠다. 또 극지활동진흥법을 제정하고 해양관광활성화 시행권한 지방 이양, 수협 및 공동어시장 관리감독 권한 위임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중앙에서 권한을 가지고 있는 항만개발과 운영권, 부산항만공사 자율성 확보와 지방공사화, 해양관광 시행권 등 해양사무를 시도지사로 이전하는 방안을 마련한다.
 
세부적으로 공공기관운영법, 극지활동진흥법, 수상레저사업 관련법, 유선 및 도선사업법 등 5개 법령의 제·개정을 정부에 건의할 예정이다.
 
또한 시는 신해양산업 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북항, 부산역, 자성대부두 등 북항 일대를 ‘부산항 북항 그랜드 마스터플랜’이라는 이름으로 통합개발하고 우암부두 일대를 해양산업클러스터로 조성하기로 했다.
 
해양관련 공공기관이 모여 있는 동삼혁신지구는 해양과학기술 연구 집적화 단지로 만들기로 하고 해양슈퍼컴퓨터센터, 해양빅데이터센터, 무인 자율이동 선박, 신재생에너지연구센터 등을 설립할 계획이다.
 
극지허브 조성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기로 했다. 시는 남구 용호동의 하수종말시설을 2020년까지 용도지정을 해체해 부지 2300㎡에 3개동 규모로 연구센터, 체험박물관, 연구지원시설을 만들고 극지 연구기능과 관련 인프라를 한데 모은다.
 
이곳을 중심으로 북극 중심의 극지 연구 기능을 확대하고 제2 쇄빙선 등 극지 연구조사선 전용부두를 조성한다.
 
수산업과 관련해서는 ‘2030 수산발전 마스터 플랜’을 수립, 고부가가치 중심의 수산업을 육성하고 서구 암남동 일원 6만8000㎡ 대지에 1097억 원을 들여 수산식품산업 클러스터를 구축할 계획이다.
 
그 밖에도 해운지식 서비스산업 육성을 위해서 한국해양진흥공사를 설립하고 SM상선을 중심으로 현대상선 등 국내외 해운선사 본사를 지속적으로 유치할 계획이다. 또 해사법원을 부산에 설립할 수 있도록 전국적 공감대를 형성하는데 노력하기로 했다.
 
서병수 시장은 “새로운 경제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부산이 가장 경쟁력 있는 해양수산 분야로 특화 발전해야 한다”며 “지역분권에 대한 정책이 추진되고 있는 이 시점을 기회로 부산이 ‘글로벌 해양수도 부산’을 구현할 제도적 발판을 마련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장청희 기자 sweetpea@leaders.kr
<저작권자 © 일간리더스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