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해양수도에 불어오는 4차산업 바람

기사승인 2018.03.13  15:31:00

공유
default_news_ad1

- 김형준 경제산업팀 기자

   
 
해양수도 부산에 4차산업의 바람이 서서히 불어오고 있다.

이번달 초 부산세관에서 열린 전국세관장회의에서 관세청은 4차산업 신기술을 관세행정 전반에 도입하는 ‘스마트세관(Smart Customs)’구축 추진을 공식화했다. 관세행정의 모든 영역에 빅데이터, 블록체인, AI(인공지능), IOT(사물인터넷), 드론, 지능형 CCTV 등의 기술을 접목시켜 관세행정 전반을 혁신시킨다는 것이다. 이에 부산세관의 관세행정도 앞으로 일대 변혁이 불가피해졌다.
 
빅데이터 분석기법이 도입되고 AI 기술을 활용한 통관심사가 진행되며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수출입공급망 통관물류 혁신도 기대된다. 또  넓은 부산항의 국경 감시는 드론이 맡게 될 전망이다. 부산세관에서는 지난해 1월 드론학습동호회 설립을 통해 자체역량 강화를 위한 조종사교육, 밀수탐지·혐의자 추적 모의훈련을 지속해오고 있다.
 
부산항만공사도 올해 초 빅데이터를 활용한 해운·항만·물류 데이터베이스(DB) 및 분석시스템 1단계 구축 사업을 완료했으며 부산신항에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해 컨테이너 추적관리 시스템 구축에 나서고 있다. 이에 국내 최대 항만으로 손꼽히는 부산항도 바야흐로 4차산업 기술이 적용된 ‘스마트 항만’으로 진화를 시작했다.
 
한국선급이 의장기관인 ‘해양산업통합클러스터’는 최근 ‘한국형 스마트 조선·해운 4.0 어떻게 준비해야하는가?’를 주제로 한 세미나 개최 등을 통해 조선·해운분야의 4차산업 도입을 적극 모색하고 있다. 민간 실무자 주도의 해운·조선·금융산업간 상생네트워크 조직인 이 클러스터에는 42개 기관·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바다를 가진 부산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분명 유리한 이점을 가지고 있다. 이러한 이점을 제대로 살리려면 정부와 부산시 등 4차산업 육성을 위한 관계기관의 마스터플랜과 체계적인 지원 및 지역 공공기관 등의 공공수요가 보다 더 창출되어야 할 것이다.

이와 더불어 민간에서도 새로운 혁명의 길을 여는 열정적인 마인드와 부단한 노력이라는 에너지가 필요한 시점이다.  김형준 기자 samic8315@leaders.kr 
<저작권자 © 일간리더스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