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미국 철강 관세 폭탄에 부산 철강업계도 비상...타개책 안보여

기사승인 2018.03.12  18:03:55

공유
default_news_ad1
부산 대미 수출 비중 13.6%…가격 경쟁력 하락 불가피
유럽·중동 등 美 대체시장 공략 통한 타개도 어려움 클 듯

 
   
▲ 미국의 한국산 철강제품에 대한 고 관세 부과 방침에 부산지역 철강업계에도 비상이 걸렸다. 부산시와 부산상공회의소 등은 향후 지역 철강업체의 피해가 현실화되면 지원 대책 마련에 나설 예정이다. 포항 철강공단 모습.

미국의 한국산 철강제품에 대한 25% 관세부과 방침에 따라 부산지역 철강업계에도 비상이 걸렸다. 지역 철강업계의 미국 수출 비중은 크지 않지만 자동차부품업의 부진과 맞물리면서 어려움을 호소하는 업체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부산 철강제품의 작년 수출액은 29억 3689만 달러 규모다. 이 중 미국으로 수출한 금액은 전체의 13.6%인 4억 39만 달러다. 전년과 비교해 전체 철강제품 수출액은 16.6% 증가했으며, 미국 수출액도 같은 기간 19.3% 늘었다.

올해 들어서도 수출시장이 개선되고 있지만 미국 정부가 수입철강에 대해 25%, 알루미늄에 대해 10% 고율의 관세를 부과하기로 결정하면서 사정은 달라졌다. 주단조품은 관세를 피할 수 있게 됐지만 나머지 주요 철강 수출품의 가격 경쟁력 하락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지역 철강업계는 업계 동향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하며 이번 사태를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일부 업체에서는 높은 관세 탓에 아예 미국 수출을 취소하려는 움직임마저 보이고 있다.
 
더 나아가 향후 고율의 관세를 부과하는 미국 수출시장을 대체할 유럽과 중동 등 타 시장 공략을 통해 타개책을 찾아야 하지만 이 마저도 여의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주요 경쟁국의 철강 업체들도 미국 시장을 피해 이들 시장에 뛰어들 것이 불을 보듯 뻔해 경쟁심화로 인한 제품 단가 하락 및 덤핑 등 출혈 경쟁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부산시와 부산상공회의소 등 지역 관계 기관은 최근 대책회의를 갖고 향후 지역 철강업계의 피해 최소화를 위해 공동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부산상공회의소 관계자는 “수출 실적이 떨어지는 등 미국 고 관세에 따른 지역 철강업체의 피해가 현실화되면 지원 대책을 마련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부산에서는 총 907곳의 크고 작은 철강업체가 있으며 종사자 수는 1만3000여명이다.
 
부산뿐만 아니라 철강산업 밀집지역인 포항과 당진도 큰 타격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포항의 포스코는 수출 다변화 전략 등으로 당장은 큰 타격이 없을 것으로 보이지만 세아제강, 넥스틸 등 미국 수출 비중이 높은 중소 철강업체는 사정이 어려워질 것으로 예상된다.
 
당진의 주요 대미 수출업체도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현대제철과 동부제철, 동국제강, 환영철강, 휴스틸 등 당진지역 주요 대미 5개 수출업체는 정부의 입장과 미 정부의 동향을 예의 주시하면서 자체 대응 준비에 나서고 있다.
 
한편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11일 스티븐 므누친 미국 재무장관에게 보낸 서한에서 “무역확장법 제232조에 근거해 발표된 미국의 수입철강 수입관세 부과 결정에 우려를 표명한다”면서 양국의 긴밀한 협력관계를 감안해 한국산 철강을 관세부과 대상에서 제외해 줄 것을 요청했다.  김형준 기자 samic8315@leaders.kr
<저작권자 © 일간리더스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