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선주, 폭로 내용 들은 손석희 씁쓸한 표정? “이 내용을 방송으로 내보내도 될지...참담”

기사승인 2018.02.22  12:42:33

공유
default_news_ad1
   
▲ JTBC
[일간리더스경제신문=김준호 기자]연출가 이윤택의 성추행 의혹 관련해 연극배우 홍선주의 폭로가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

22일 현재 대형포털사이트 실시간검색어에는 ‘홍선주’와 ‘김소희 대표’가 나란히 1, 2위를 다투고 있어 네티즌들의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홍선주가 이렇게 화제가 되고 있는 이유는 최근 이윤택 감독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며 JTBC ‘뉴스룸’과 익명으로 인터뷰를 가진 장본인이 바로 본인이라고 밝혔기 때문이다.

홍선주는 앞서 지난 19일 해당 매체와의 전화인터뷰를 진행했고, 그는 과거 이윤택 감독과 있었던 치욕스러웠던 일들에 대해 낱낱이 공개해 이목을 끌었다.

특히 그는 “이윤택 감독으로부터 어떤 피해를 당했나”라는 질문을 받고 “SNS에 공개한 것처럼 안마라는 이름으로 수위를 넘어서는 그런 행위를 강요받았다.”고 답했다.

그리고 “‘나는 너와 너무 자고 싶다’라면서 ‘**이 얼마나 컸는지 볼까’라더니 그곳에 손이 쑥 들어와서 급하게 피한 적도 있다. 또 발성을 키워야 한다는 이유로 사타구니 쪽에 막대기나 나무젓가락을 직접 꽂아주며 버티라고 하기도 했다.”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홍선주의 폭로 내용을 들은 손석희 앵커는 참담하다며 “이 내용을 방송으로 내보내도 될지 여부가 걱정될 정도다”고 했다.

홍선주의 폭로 내용을 접한 네티즌들은 “연극계가 진짜 썩었구나. 방송 보면서 치를 떨었다.”, “방속으로 직접적으로 얘기하기가 어려울 정도의 성폭행을 저지른 사람을 아직도 감방 안쳐넣고 뭐하고 있냐? 감옥 안에서도 다른 죄수들한테 매일 얻어 터지길 빈다 이사람 처벌 안되면 한국은 나라야 그게?”, “예술이라는 이름으로 포장된 장막 뒤에서 개인의 동물적 욕망을 채우기 위해 누군가의 꿈을 짓밟고 좀먹으면서 은밀하게 자행되고 묵인된 성범죄가 그것도 장기적으로 방조 되어 관행으로 자리 잡았다고 말하는 가해자를 보고 있으니 우리가 사는 사회가 괴물들이 사는 세상이었나라는 생각까지 듭니다.”

또다른 네티즌은 홍선주와 같은 피해자가 더 이상 발생되지 않기 위해서는 “여러모로 참담하지만 사건이 일어날 당시에는 모두가 알면서도 회유하고 침묵하고 고발하는 사람을 오히려 철없고 미성숙한 사람으로 낙인 찍는 분위기 역시 바뀌어야 합니다.”라며 “사건이 붉어지기 전까지 성폭력 고발자들은 호들갑스러운 사람으로 취급할 뿐 아무도 귀기울이지 않으니, 예방이라는 것이 아니 일이 더 심각해지는 것을 막는다는 것이 가능한 일이긴 한걸까요?”라고 남겼다.

한편 홍선주는 22일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JTBC 뉴스룸의 익명의 제보자가 자신이라고 떳떳하게 밝혔다. 이후 네티즌들은 그의 용기 있는 행동에 지지와 격려를 보냈다.
<저작권자 © 일간리더스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9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