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름, 기자회견에서 울었다…전날 인터뷰에서는 웃었던 그녀 “노선영 주장으로 또 다른 파문 예고”

기사승인 2018.02.20  23:46:59

공유
default_news_ad1
   
▲ 김보름 기자회견 (방송 캡처)
[일간리더스경제신문=이준혁 기자] 김보름 기자회견에 네티즌들의 이목이 쏠렸다.

팀추월 대표팀은 지난 19일 열린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경기에서 3분03초76의 기록으로 7위에 그쳐 준결승 진출이 무산됐다.

대표팀은 준결승은 진출할 것으로 기대를 모았기에 아쉬움은 더했다.

팀추월 종목은 양 팀이 링크 반대편에서 동시에 출발해 400m 트랙을 6바퀴 돌고 가장 마지막에 결승선을 통과한 선수의 기록을 체크한다. 트랙을 다 돌지 않은 상황에서 상대 주자를 따라잡아도 경기는 끝이 난다. 이 때문에 팀워크가 중요한 경기.

사실상 좋지 못한 팀워크가 경기력으로 이어졌다는 평가가 나왔다.

특히 경기 후 김보름 인터뷰 태도는 많은 이들의 공분을 샀다. 동료 노선영을 향한 배려가 부족했던 김보름의 인터뷰 태도 때문이었다. 여기에 김보름의 웃음 섞인 인터뷰는 불난 집에 기름을 퍼부은 꼴이 돼버렸다.

논란은 걷잡을 수 없이 커졌고 결국 20일 김보름은 기자회견 도중 울음을 터뜨리고야 말았다.

하지만 이날 백철기 감독과 김보름 기자회견은 또 다른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노선영이 이날 기자회견에 정면 반박한 것. 

20일 SBS는 단독 보도에서 노선영의 입을 빌어 “파벌로 인한 내분이 있다. 메달이 유력한 선수만 따로 훈련했기 때문에 원래부터 팀워크가 좋지 않아 이런 일이 일어났다”고 전해 또 다른 파장을 예고했다.
<저작권자 © 일간리더스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신기사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