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와이즈유, 동남권 인공지능 기술 선도 발판 마련...지능정보기술연구원 파견 김태희 교수 복귀 '임박'

기사승인 2018.02.19  17:53:56

공유
default_news_ad1
오는 3월 공과대학 지능로봇공학과 교수로 복귀
 
   
▲ 김태희 와이즈유 교수 모습. (사진제공=와이즈유)

우리나라 인공지능로봇 분야 최고 민간연구소에서 연구를 진행한 대학 교수가 동남권 지역의 인공지능로봇 분야의 기술을 선도하기 위해 다시 대학 강단으로 돌아온다. 이러한 인적교류를 통한 산학협력은 우리나라 산업계, 특히 인공지능 분야의 기술발전을 선도하기 위한 좋은 협력모델로 평가받고 있다.
 
와이즈유(영산대학교, 총장 부구욱)는 경기도 판교 테크노밸리에 위치한 지능정보기술연구원의 김태희 책임연구원이 오는 3월 와이즈유 공과대학 지능로봇공학과 교수로 복귀한다고 19일 밝혔다.
 
김 교수는 이 연구원에 재직하는 동안 다른 연구원들과 함께 주로 사람의 동작을 학습하고 생성하는 딥러닝 시스템을 연구했다.

김 교수는 “이 연구를 통해 음악에서 음향적 특성을 추출하고 분류하는 딥러닝 시스템을 활용하여 음악에 맞는 춤동작을 뽑아 춤을 구성할 수 있다”면서 “이 기술을 활용하면 향후 가상 연예인과 같은 가상 캐릭터를 만드는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서 그는 “이 기술은 게임 및 가상현실 분야에서 사실적인 애니메이션을 생성하는 기술에 활용되어 큰 가능성을 열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부구욱 와이즈유 총장은 “인공지능 기술에서 우리나라에서 가장 앞선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지능정보기술연구원에 파견갔던 김 교수가 이제 대학에 복귀하여 지능정보연구원과 공동으로 연구를 진행하면 동남권 지역의 인공지능 관련 연구 수준을 한층 더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또 “호텔관광산업, 문화예술산업 등 마이스(MICE)와 같은 서비스산업을 신성장 산업으로 하고 있는 부산 지역의 경우, 마이스 분야에도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해서 한발 앞서 있는 중국의 기술을 따라잡고 4차 산업혁명시대 신성장 동력으로 삼아야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김형준 기자 samic8315@leaders.kr
 

 
 
<저작권자 © 일간리더스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