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다니엘, 못생겨서 왕따 당했던 어릴 적 사진 보니...학창시절 친구들 ‘석고대죄’

기사승인 2018.02.14  08:36:18

공유
default_news_ad1
   
▲ 방송캡처
[일간리더스경제신문=김준호 기자]그룹 워너원 강다니엘이 과거 학창시절 못생겨서 왕따를 당한 사실이 알려져 눈길을 모으고 있다.

최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는 이름을 바꾸고 대박 난 스타를 집중 조명했다. 

이날 한 연예부 기자는 강다니엘에 대해 "지금은 너무나도 멋지고, 정말 여성 팬들이 소리 지를 정도로 너무 잘생겼잖아"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초등학교 시절 강다니엘은 친구들에게 따돌림을 당했다고 한다. 그 이유는 바로, 믿기지 않지만 너무 못생겨서. 정말 못 생겨서 왕따를 당했다고 한다."라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이어 강다니엘의 어린 시절 모습이 담긴 사진이 자료화면으로 공개됐고, 이를 본 출연진들은 귀엽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면서 "지금 강다니엘 초등학교 때 친구들이 석고대죄하고 있다. '내가 왜 그랬을까?'"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저작권자 © 일간리더스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신기사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