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부산항, 설 연휴 기간 정상 운영

기사승인 2018.02.13  10:07:46

공유
default_news_ad1
15일~18일, 항만운영 특별대책 시행
부산항 여객터미널 연휴내내 정상 운영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우예종)는 설 연휴기간 중 부산항 운영 특별대책을 시행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를 통해 차질없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화물하역 지원 및 안전사고 예방 등을 위해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설 연휴 항만운영 특별대책기간'은 15일부터 18일까지다. 부산항만공사는 이 기간 동안 선박들이 부산항을 원활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돕고 긴급 수출입 화물은 연휴에도 정상적으로 하역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연휴 기간 선박들이 신속하게 입출항 할 수 있도록 선석을 미리 지정하고 항만운영정보시스템(Port-MIS)도 24시간 정상 운영한다.
 
또 예·도선 작업이 24시간 이뤄질 수 있도록 운영요원들의 교대휴무와 비상대기 체제를 유지하고 관련기관과 상시 연락체계를 가동한다.
 
항만 하역업체와 근로자에 대해서도 교대 휴무제를 실시하고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해 긴급 화물은 연휴 중에도 하역작업에 차질이 없도록 대비하기로 했다.
 
부산항 여객터미널(국제, 연안, 크루즈터미널)도 연휴내내 정상 운영된다.
 
특히 연휴기간 중 개최되는 평창동계올림픽의 안전한 성공 개최 지원을 위해 다중이용 항만시설에 대한 특별점검을 실시하고 부두출입자 검문검색 및 순찰을 강화하기로 했다.
 
우예종 부산항만공사 사장은 “설 연휴기간에도 관련 업·단체와 협업체계를 가동해 대한민국 수출입 관문인 부산항이 정상 운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형준 기자 samic8315@leaders.kr
 
<저작권자 © 일간리더스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