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일성 가면, 北 응원단들 무릎 위에 놓여져 있던 게 뭔가 했더니…보던 사람들도 ‘깜짝’

기사승인 2018.02.11  00:08:13

공유
default_news_ad1
   
▲ 방송 캡처
[일간리더스경제신문=김민지 기자] 평창 올림픽 경기장에 김일성 가면이 등장했다.

북한 응원단은 10일 열린 여자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과 스위스 대표팀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단일팀을 위해 응원전을 펼쳤다.

이날 북한 응원단은 한반도기를 흔들고 '힘내라, 힘내라', '이겨라 이겨라, 우리 선수 이겨라', '조국, 통일' 등 다양한 구호를 외치며 남북 단일팀에 힘을 불어넣었다.

자리에서 일어나 두 손을 모아 곱게 반원을 그리는 방식의 파도타기로 분위기를 띄우기도 했다. 북한 응원단의 파도타기에 다른 관중도 호응하면서 관중석이 넘실거리는 모습도 펼쳐졌다.

그런데 북한 응원단 무릎 위에 놓여져 있는 무언가가 눈에 띄었다. 그것은 바로 김일성 가면이었다.

이후 북한 응원단은 젊은 시절 김일성 모습을 프린트한 가면을 자신들의 얼굴에 갖다 댄 채 응원을 펼쳤다. 
<저작권자 © 일간리더스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