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빅데이터 주식투자] - [코스닥 ‘셀트리온’]

기사승인 2018.02.08  09:16:32

공유
default_news_ad1
   
 
하락 종목
코스닥 ‘셀트리온’

제약회사 셀트리온의 주가가 12주에 걸쳐 하락할 것으로 예상된다. 7일 셀트리온은 전 거래일 대비 2만8200원(9.92%) 내린 25만6000원에 거래 마감했다.
빅터의 빅데이터 분석에 따르면 셀트리온의 확산도 지수는 44(1월 22일), 50(1월 29일), 32(2월 5일)로 하락하는 모습이다.
셀트리온의 연관 검색어는 노무라증권, 매도, 과열, 돌직구 등으로 주가 하락과 연관된 단어로 확산되고 있다. 세부적으로 △노무라증권(28.27%), △매도(19.46%), △과열(15.38%), △돌직구(14.37%) 등 순으로 조사됐다. 빅터의 분석 정확도는 100.0%이다.
 
   
 
이와 관련 일본계 노무라증권이 지난달 17일 셀트리온과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주가가 너무 높다며 '매도'(Reduce) 투자 의견을 제시했다. 이 증권사의 매도 의견은 앞으로 12개월간 해당 종목의 수익률이 시장 수익률에 미치지 못할 것이라는 전망을 담고 있다. 목표주가도 셀트리온은 23만원, 셀트리온헬스케어는 12만원으로 현 주가보다 훨씬 낮게 제시했다. 노무라증권은 이날 펴낸 보고서에서 “셀트리온 주가는 최근 6개월 동안 227%나 치솟아 같은 기간 코스닥지수 상승률(36%)를 훨씬 뛰어넘었다”며 “이익 증가 가능성을 고려해도 최근 주가는 정당화하기 어렵다”고 진단했다. 노무라증권은 “셀트리온의 주가순수익비율(PER)은 2019년 이익 전망치 기준 64배에 달한다”고 덧붙였다. 노무라증권은 “셀트리온헬스케어도 작년 7월17일 코스닥 시장 상장 이후 212%나 올랐다”며 “글로벌 경쟁사들보다 밸류에이션(평가가치) 프리미엄을 누릴 자격은 있지만 현 주가는 부담스럽다”고 진단했다. 다만 이 증권사는 셀트리온과 셀트리온헬스케어의 가격 경쟁력은 높게 평가했다. 노무라증권은 “셀트리온은 블록버스터 의약품의 바이오시밀러 개발에 가장 먼저 성공한 이후 선두주자의 이득을 누리고 있다”며 “셀트리온의 이익 증가세가 가팔라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셀트리온헬스케어의 미국 시장 진입이 유럽 시장 진입 때보다는 느릴 것”이라며 “미국은 의약품 판매 구조가 유럽과 다르므로 유럽에서는 3년 만에 현 수준의 점유율을 달성했지만 미국에서는 같은 수준의 점유율에 도달하는 데 4년이 걸릴 것”으로 전망했다.
 
<저작권자 © 일간리더스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