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가맨’ 이지연-영턱스클럽, 일요일 밤을 추억으로 물들인 반가운 얼굴들

기사승인 2018.01.20  14:28:16

공유
default_news_ad1
   
▲ 방송 캡처
[일간리더스경제신문=김민지 기자] ‘슈가맨’ 시즌2가 첫방송부터 시즌1의 최고시청률에 육박하며 쾌조의 출발을 했다.

14일 방송된 JTBC ‘투유프로젝트-슈가맨2’(이하 ‘슈가맨 시즌2’)가 시청률 5%(닐슨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시즌1이 기록한 최고 시청률 5.5%(28회)와 0.5%p 차이에 불과하다. 2049세대 시청률도 4.4%의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6.5%까지 올랐다.

‘슈가맨2’는 첫방송부터 ‘레전드 슈가맨’을 소환하며 눈길을 사로잡았다. 시즌1부터 섭외가 끊이지 않았던 이지연과 영턱스클럽이 그 주인공이다. 유희열은 “이지연씨가 출연하기로 결정하면서 시즌2가 시작된 것”이라고 그를 소개했을 정도다. 두 팀은 변하지 않은 목소리와 건재한 댄스 솜씨로 일요일 밤을 추억으로 물들였다.

이지연은 현재 미국에서 셰프로 활동하고 있다는 근황을 전했다. 함께 녹화장을 찾은 미국인 남편 역시 “한국에서 가수로 활동했다는 이야기를 옛날 영상을 보면서 알았다”며, “직접 무대를 보는 것은 처음이다. 예쁘다”고 그녀를 응원했다. 영턱스클럽은 각자의 근황부터 당시의 불화설까지도 거침없이 솔직하게 고백해 연신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최고의 1분을 차지한 장면은 1년 6개월 만에 찾아온 쇼맨들의 ‘역주행송’ 무대다. 뉴이스트W와 구구단은 시즌2의 첫 쇼맨답게 편곡, 댄스, 무대매너까지 완벽한 모습을 선보이며 호응을 받았다. 승리는 53 대 47로 영턱스클럽의 노래를 소화한 재석팀 구구단에게 돌아갔다. 원곡가수와 쇼맨 모두가 눈물을 흘리며 감격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더욱 강력한 ‘추억소환’으로 주말 밤을 즐겁게 해준 JTBC ‘슈가맨2’는 매주 일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일간리더스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신기사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