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호 기상캐스터, 끝까지 웃음 안긴 그...이걸 두고 가면 어떡해~

기사승인 2018.01.12  13:19:54

공유
default_news_ad1
   
▲ 이귀주 SNS+방송캡처
[일간리더스경제신문=김준호 기자]개그맨 조세호가 기상캐스터로 나선 모습이 화제인 가운데 이귀주의 SNS에 올라온 글도 주목 받고 있다.  

이귀주 기상캐스터는 12일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조세호를 언급하며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그는 강추위 속 완전히 굳어버린 진을 양손으로 들고 카메라를 향해 환한 웃음을 짓고 있다.  

특히 그는 자신의 손에 들려 있는 것이 조세호가 버리고(?) 간 것이라고 폭로해 웃음을 안겼다.

이날 오전 조세호는 "불과 30분 전에 물에 젖은 청바지를 야외에 내놓아보았다. 그런데 이렇게 얼어붙었다"며 얼어붙은 청바지를 들어보인 바 있다.

한편 조세호는 12일 오전 MBC '뉴스투데이'에서 기상캐스터로 등장, 일기예보를 전해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전했다.
<저작권자 © 일간리더스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9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