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호, 매서운 추위에 하얀 입김 내뿜고 오들오들 떨며 날씨 전하는 모습 ‘눈길’

기사승인 2018.01.12  09:38:07

공유
default_news_ad1
   
▲ MBC
[일간리더스경제신문=박민수 기자]개그맨 조세호가 기상캐스터로 깜짝 변신한 모습이 화제다.

조세호는 12일 MBC ‘뉴스투데이’에서 기상캐스터로 나섰다.

최강 한파가 찾아온 이날 조세호는 서울 여의도역 앞에서 오늘의 날씨를 전했다. 

두터운 외투 차림의 조세호는 하얀 입김을 내뿜으며 “귀가 굉장히 차갑다”고 말하는 등 매서운 추위에 몸을 떨었다.

추운 날씨 탓에 다소 떨리는 목소리였지만 조세호는 차분하게 일기 예보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저작권자 © 일간리더스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신기사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