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베토벤 ‘합창’으로 마무리…부산문화회관 송년음악회

기사승인 2017.12.18  09:26:29

공유
default_news_ad1
   
▲ 2017부산문화회관 송년음악회가 오는 22일 부산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열린다. 사진은 지난해 송년음악회 모습. (사진제공=부산문화회관)
대구시립합창단 협연으로 참여
하이든 교향곡 ‘고별’도 연주

 
부산시립교향악단과 부산시립합창단의 마지막 정기연주회인 2017부산문화회관 송년음악회가 오는 22일 부산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열린다.
 
부산시립교향악단 상임지휘자로 9월 취임한 최수열 지휘자의 첫 송년무대로 하이든의 교향곡 제45번 ‘고별’ 중 제4악장과 베토벤 교향곡 제9번 ‘합창’이 연주된다. 소프라노 강혜정, 메조소프라노 김선정, 테너 신동원, 베이스 전승현 등 성악가들과 대구시립합창단이 협연한다.
 
첫 곡은 하이든 교향곡 제45번 ‘고별’ 중 제4악장이다. 하이든은 1772년 여름 휴가기간 동안 자신의 후원자였던 에스테르하지 후작의 궁정에 머무르게 되었는데, 휴작이 휴가를 연장하자 단원들이 모두 불만을 토로하였다. 이에 하이든은 이 작품을 연주했고, 에스테르하지 공이 단원들의 마음을 곧 알아차려 휴가를 허락했다고 전해진다. 전체적으로 그리움과 슬픔을 띄는 선율로 이제 떠나야 할 시간이 됐음을 알리는 이 곡은 ‘고별’이라는 부제 외에 ‘촛불 서곡’으로 불리기도 한다.
 
베토벤 교향곡 제9번 ‘합창’은 인간이 가진 모든 희로애락에 대한 깊은 공감과 해석, 그리고 베토벤의 철학과 인생관 등이 깃들어져 있는 작품이다. 악기편성은 표준 2관 편성에 의하고 있지만, 마지막 악장은 4성의 독창과 혼성 합창으로 이루어져 있다. 특히 제4악장은 사랑과 평화, 환희를 중심 주제로 한 쉴러의 시 ‘환희의 송가’에 곡을 붙여 박애의 정신과 화합의 메시지를 깊은 감동으로 전하고 있다. 많은 합창인원이 요구되는 베토벤 교향곡 제9번 ‘합창’은 부산시립합창단과 대구시립합창단 100여명이 함께 한다.
 
예매는 부산문화회관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며, 입장권은 1만원~3만원이다. 장청희 기자 sweetpea@leaders.kr
<저작권자 © 일간리더스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