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부산시-시교육청, 교육특구사업 두고 티격태격

기사승인 2017.12.07  16:14:42

공유
default_news_ad1
시, 11일 특구 지정 신청서 접수 계획
시교육청, 특구 신청 포기의사 밝혀
금정구, 사하구, 교육격차 해소 도움될 것
시교육청 "다행복지구 사업 집중할 때"

 
부산시교육청이 부산시, 시교육청, 금정구, 사상구가 추진해 온 교육국제화특구 사업에 대해 7일 포기의사를 내놔 사업이 난관에 부딪혔다. 현재 시와 시교육청의 입장은 팽팽하게 갈린 상황이다.
 
교육국제화특구 사업은 다문화밀집지역에 교육격차 해소 등을 목적으로 교육부가 지난 10월 23일 전국의 시도와 교육청을 대상으로 신청을 받으면서 시작됐다.
 
시는 교육특구로 지정되면 지역에 적합한 교육브랜드를 창출할 수 있고 소외계층에 대한 교육격차를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해 구ㆍ군을 대상으로 안내했다. 그 결과 금정구와 사상구가 교육특구에 신청서를 내기로 결정했다.
 
금정구는 부산대 등 인근 대학과의 연계를 통해 외국어 역량을 강화할 수 있고 교육특구 지정으로 상대적으로 낙후된 서ㆍ금사동 지역에 대한 교육 지원이 가능하다는 점을 내세웠다. 사상구는 다문화가족 등 사회적 배려 대상자에 대한 교육정책 마련에 중점을 둘 계획이었다.
 
하지만 6일과 7일 열린 공청회에서 전교조 부산지부는 교육특구에 대해 또 다른 형태의 불평등을 양산하는 제도라고 반발했다. 교육청은 내부 검토회의를 거쳐 7일자로 부산시에 신청을 포기한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에 해당 자치구에서 크게 반발하고 있다.
 
부산시교육청은 교육국제화 특구 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의견수렴과 자체계획 수립에 부족함이 있었다는 입장이다. 특히 공청회는 한 번 밖에 열지 않아 좀 더 충분한 의견수렴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 사상구는 시교육청의 교육격차 해소정책인 다행복학교지구에 선정, 내년부터 사업에 들어간다. 여기에 교육특구 사업까지 포함되면 각 학교 교사들의 업무가 과중될 것으로 판단했다.
 
그 밖에도 금정구, 사상구 등에 교육격차 해소를 위해 다문화사업, 영어사업에 우선권을 주는 교육 격차 해소 프로그램이 있어 사업이 겹친다는 점도 지적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특구 지정을 통해서 지역 교육을 한 단계 더 발전시킬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려고 했는데 사실상 사업 추진이 어렵게 돼 안타깝다”고 밝혔다.
 
부산시교육청 인재개발과 관계자는 “교육격차 해소를 위해 사상구, 북구, 영도구, 동구, 사하구가 다행복교육지구로 지정돼 내년부터 사업에 들어간다”며 “지금은 새로운 사업인 다행복교육지구에 집중해야 할 때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교육특구법에 따르면 교육특구 신청은 부산시와 교육청이 함께 신청해야만 되도록 규정돼 있다. 장청희 기자 sweetpea@leaders.kr
<저작권자 © 일간리더스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