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 “그래서 혼자 이렇게 외롭게 살고 있지 않냐” ‘억울’...“딸, 혼전임신하면 잔치 열고 축하해 줄 것”

기사승인 2017.11.23  08:41:34

공유
default_news_ad1
   
▲ MBC
배우 김부선이 ‘혼전순결’에 대한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김부선은 23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혼전순결’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었다.

이날 김부선은 “저희 세대는 항상 ‘순결 결혼’이었지 않냐. 근데 많이 살아본 사람들은 그게 도움이 안 된다고 하더라. 내가 법륜스님의 ‘스님의 주례사’를 읽고 무릎을 ‘탁’ 쳤다. 자식들한테 순결을 강조하지 말라고 그랬다. 마음껏 경험하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정말 저도 어린 나이에 모델이 되고 배우가 됐는데 선배들이 스캔들 나면 큰일난다고 했다. 그래서 이렇게 바보처럼 다양한 남자, 좋은 남자를 못 만나고 혼자 이렇게 외롭게 살고 있지 않냐.”고 토로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김부선의 ‘혼전순결’과 관련한 폭탄 발언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혼전임신은 내가 가장 잘한 일”이라며 “딸이 혼전임신을 해도 잔치를 열고 축하해줄 것”이라고 솔직한 속내를 드러낸 바 있다.

당시 김부선은 미혼의 몸으로 돌연 임신을 해 사람들에게 손가락질 당하고 사랑하는 남자에게까지 버림받았던 자신의 파란만장한 인생을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김부선은 “딸을 임신했을 당시 시어머니로부터 돈 뜯어 먹는 씨받이 취급을 당했다”며 “책임을 회피하려는 딸의 생부와 이별해 홀로 딸을 낳아 키웠다”고 고백해 주위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어 김부선은 “우리 사회가 따뜻한 시선으로 미혼모들을 바라봐줬으면 좋겠다”며 미혼모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당부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 일간리더스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