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부산항 시설물 내진보강사업 미흡…지진 위험에 노출

기사승인 2017.10.10  18:22:38

공유
default_news_ad1
내진보강시설 필요 5개 시설 보강 전혀 안돼
안전 문제 우려…"조속한 사업 추진 필요"

 
   
▲ 부산항 신항 전경 모습.

부산항의 내진설계 대상시설물에 대한 내진보강이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국회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홍문표의원(충남 예산군 홍성군)이 해양수산부로부터 제출받은 ‘전국 항만시설 내진보강사업 실시현황’에 따르면 부산항의 내진설계 대상시설물 중 내진보강시설이 필요한 5개의 시설 가운데 내진보강이 이뤄진 시설은 없다.
 
이들 시설은 아직까지도 내진보강시설을 갖추지 못하고 있어 최근 들어 잦은 지진이 발생되는 상황을 감안하면 부산항의 항만시설이 지진에 노출되어 있는 셈이다.
 
지진화산재해대책법에 따르면 내진설계가 반영되지 않은 항만 및 어항시설물에 대해서는 반드시 내진성능평가를 실시하고 내진보강사업을 실시하도록 의무화되어 있다.
 
우리나라는 최근 들어 잦은 지진으로 지진 안전지대로 볼 수 없다. 최근 3년 간 진도 3.0 이상의 지진이 총 402회 발생했으며 진도 4.9 이상의 지진은 13차례나 발생했다. 항만 및 어항시설은 해안에 인접해 지진으로 인한 쓰나미 등의 발생 시 가장 먼저 타격을 입는 시설로 내진보강이 시급하다.
 
전국 항만의 경우에는 내진설계 대상시설물 중 내진보강시설이 필요한 161개의 시설 가운데 63(39%)개 시설만이 내진보강을 마친 것으로 나타나 98(61%)개의 시설에 대한 내진보강이 이뤄져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을 비롯해 강원은 15개 시설에 대해서 아직까지 보강사업을 실시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인천(52.9%), 울산(92.3%), 경기(20.0%), 충남(60.0%), 전북(50.0%), 전남(39.4%), 경북(25.0%), 경남(38.5%)의 완료율을 나타냈다.
 
홍문표 의원은 “지진으로부터 국가 기간시설을 보호하는 것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일”이라며 “내진보강을 하지 못한 시설에 대해서 조속한 추진을 통해 항만과 어항의 내진성능을 확보하는 데 집중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형준 기자 samic8315@leaders.kr
 
 
<저작권자 © 일간리더스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