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저소득층 지원’ 부산형 기초보장제, 기준 대폭 완화

기사승인 2017.07.17  17:39:02

공유
default_news_ad1
   
▲ (제공=부산시)

대상자 기준중위소득 35%→40% 확대
부산 거주기간 6개월→1개월로 단축
 

부산시가 이번 달부터 부산형 기초보장제도 대상자 기준을 대폭 완화한다.
 
부산형 기초보장제도는 기초수급자 기준에는 해당되지 않으나 실제 생활이 어려운 부산시민을 위해 최저생계를 보장하는 제도다. 시는 대상자 소득기준 기준중위소득을 35%에서 40%로 완화하고 부산지역 거주기간을 6개월에서 1개월로 단축했다.
 
부산지역에 1개월 이상 거주한 시민 중에서 기초생활수급자는 아니지만 생활이 어려운 사람은 주소지에 맞는 읍·면·동 주민센터를 방문해 부산형 기초보장급여를 신청하면 된다.
 
시는 이번 달 한 달을 집중신청기간으로 정하고 기존에 부산형 기초보장급여를 신청했으나 탈락한 가구를 다시 조사 해 최대한 많은 대상자가 선정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수급자로 선정되면 △가구 소득수준에 따라 최저생계유지비를 1인 가구 기준 매월 최대 19만8000원, 4인 가구 기준 매월 최대 53만6000원까지 지원한다. 수급자 중 노인, 장애인, 한부모 가구에 대해서는 1인 가구 기준 매월 최대 4만9000원, 4인 가구 기준 매월 최대 13만4000원까지 추가로 지급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시가 보다 많은 저소득층에 혜택을 줄 수 있도록 부산형 기초보장제를 보완하고 확대해 나가겠다”며 “누락되는 가구가 없도록 적극적인 신청을 바란다”고 말했다. 장청희 기자 sweetpea@leaders.kr
 
<저작권자 © 일간리더스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