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단독] 부산 미세먼지 유발 주범 야드 트랙터 LNG 전환사업 ‘지지부진’

기사승인 2017.05.11  16:52:33

공유
default_news_ad1
BPA 전환사업 재공모에 한진해운신항만(주) 단독 입찰
수요 비해 국가 보조금 부족…충전소 문제도 발목 잡아 

 
   
▲ 미세먼지 유발 등 부산지역 대기질 악화의 주범이 되고 있는 부산항 야드 트랙터 LNG 전환 사업이 예산 문제와 LNG 충전소 설치 문제 등으로 인해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부산항 내 야드 트랙터 모습.

부산지역 미세먼지 유발의 주범으로 꼽히는 부산항 야드 트랙터(YT, Yard Tractor)의 액화천연가스(LNG)전환 사업이 예산 문제 등으로 인해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야드 트랙터는 항만 터미널 내에서 컨테이너를 옮기는 하역장비로 경유를 연료로 사용해 부산 대기질 악화의 주요 원인이 되고 있다.
 
부산항만공사(BPA)는 11일 부산항 야드 트랙터 연료를 경유에서 액화천연가스(LNG)로 바꾸는 사업의 민간사업자 재공고 마감 결과, 한진해운신항만(주)가 단독으로 입찰했다고 밝혔다.

이번 재공모는 지난 3월 첫 공모가 유찰된 데 따른 것이다. 지난 공모에는 한진해운신항만(주) 1곳만 사업계획서를 제출해 유찰된 바 있다. 유효한 2인 이상의 입찰자가 전제인 첫 공모와는 달리 이번 재공모에서는 단독으로도 입찰이 가능하다.
 
향후 BPA의 사업계획서 평가 절차가 남아있지만 한진해운신항만의 사업자 선정이 유력한 상황이다.
 
한진해운신항만이 사업자로 선정되면 약 15억 원을 투입해 부산항 신항 내 자사 터미널 야드트랙터 35대의 엔진을 경유용에서 LNG용으로 개조하게 된다. 해양수산부와 BPA는 야드 트랙터 개조비용의 25%를 각각 보조하고 나머지 50%는 민간사업자가 부담한다. 또 민간사업자는 자부담으로 LNG 충전소를 설치해야 한다.

야드 트랙터는 전국 항만에서 966대가 운영중이며 부산항은 648대(신항 387대, 북항 261)를 보유중에 있다. 현재까지는 부산항 신항 2부두 터미널 운영사인 부산신항만주식회사(PNC)가 2015년과 지난해에 걸쳐 72대의 야드 트랙터를 LNG 연료로 전환하는데 그치고 있다.
 
야드 트랙터의 사용연료를 LNG로 바꾸면 미세먼지와 질소산화물(NOx)이 100% 저감된다.
 
실제 PNC의 야드 트랙터 LNG 전환 결과, 경유를 연료로 사용할 때보다 이산화탄소 발생은 30.4% 감소했고 미세먼지는 전혀 배출되지 않았다. 또 연료비가 23.5%(35대 기준 연간 2억2800만원) 절감됐고 진동과 소음이 줄어 하역 현장 작업자들의 피로를 줄이는데에도 도움이 된 것으로 나타났다.
 
해수부가 2014년 실시한 시범사업 결과에서도 호흡기에 치명적인 피해를 입히는 입자상 물질(Particulate Matter)이 전혀 배출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야드 트택터 LNG 전환 사업에 대한 수요가 많지만 국가 보조금 확보가 충분히 되지 않아 사업 추진에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 해수부는 올해 야드 트랙터 LNG 전환사업 예산을 3억 6000만원 확보하는 데 그쳤다. 지난해 국회 예산 심의 과정에서 이 사업과 관련해 5억 6000만원 증액이 논의되기도 했지만 결국 불발로 그쳤다.

LNG 전환사업을 통한 친환경 항만 조성을 가로 막는 또 하나의 장애물은 관련 법이다. 현행 법상 사업자로 선정되는 업체는 LNG 고정 충전소를 설치해야 하는데 투자비가 많이 든다. 또 LNG 연료 야드 트랙터가 30대 이상 되지 않을 경우 LNG충전소의 회전율이 낮아 기화천연가스(BOG) 자연발화 현상 발생으로 사업자가 손해를 보게 된다.

이에 LNG 고정충전소 대신 차량을 이용해 LNG 연료를 공급하는 이동식 충전소가 가능하도록 법 개정이 이뤄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한진해운신항만(주) 관계자는 “민간사업자가 손해를 보면서 LNG 전환사업에 뛰어들기는 힘든 것 아니겠냐”며 “국가 보조금 확대와 LNG 이동식 충전소가 가능하도록 관련 법 개정이 이뤄지는 것이 무엇보다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해수부 관계자는 “야드 트랙터 LNG 연료전환 사업 예산과 관련해 내년 정부안에서는 올해보다 규모가 더 커질 것으로 본다”며 “LNG 이동식 충전소 문제도 법 개정을 위해 관계 기관인 산업부와 현재 협의 중에 있다”고 말했다. 김형준 기자 samic8315@leaders.kr
<저작권자 © 일간리더스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