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양산부산대병원, 폐암 적정성평가 1등급

기사승인 2017.04.20  17:49:04

공유
default_news_ad1
3년 연속 1등급 획득
   
▲ 양산부산대병원이 ‘폐암 적정성평가’에서 3년 연속 1등급을 획득했다. 사진은 양산부산대병원 전경.(사진제공=양산부산대학교병원)

양산부산대학교병원이 18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실시한 ‘폐암 적정성평가(3차)’에서 3년 연속 최우수 등급인 1등급을 획득했다.

폐암은 조기발견이 어렵고 생존율이 낮은 암 질환으로 우리나라 암 사망률 1위다. 특히 70세 이상 남성 발생률 1위로 여성보다 남성에서 많이 발병한다. 평가는 폐암 치료과정의 적절성을 평가하고 진료의 질과 효율성을 향상시키고자 2014년부터 실시해 왔으며 이번 평가는 2015년 1월부터 12월까지 원발성 폐암으로 진료한 전국 123개 의료기관 1만 350건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평가 항목은 구조지표 ▲전문인력 구성여부, 과정지표 ▲진단적 평가 및 기록 충실도 영역(5개지표) ▲수술관련 영역(2개 지표) ▲전신요법 영역(8개 지표) ▲방사선치료 영역(4개지표)으로 20개 항목이다.

양산부산대병원은 작년 모든 암 적정성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1등급을 받은 바 있다. 이현수 기자 leehs0103@leaders.kr
<저작권자 © 일간리더스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