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계란값 다시 오른다…“또 사재기 가능성”

기사승인 2017.03.19  15:26:25

공유
default_news_ad1

미국 AI 발생 따른 계란수입 전면 중단
학교 급식 재개돼 계란 수요 증가도 요인

   
정부의 호주, 뉴질랜드, 캐나다산 신선란 수입 추진 방침 발표 이후 일시적으로 내림세를 보이던 계란 평균 소매가(30개들이 특란 기준)는 지난 15~17일 사흘 연속 올라 7299원이 됐다. 계란값이 사흘 연속 오른 것은 지난 1월 중순 이후 두 달 여만에 처음이다.

정부의 호주와 뉴질랜드산 신선란 수입 추진 발표로 일시 안정되는 듯하던 계란값이 다시 오르고 있다. 미국 내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으로 미국산 계란의 수입이 전면 중단된 데다 최근 초·중·고등학교 신학기가 시작되면서 학교 급식이 재개돼 계란 수요가 늘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19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이후 AI 창궐로 폭등하던 계란값은 성수기인 설 연휴가 지나면서 하향 안정세를 이어가다 미국 내 AI 발생으로 미국산 계란과 닭고기 수입 중단 방침이 발표되자 다시 반등하며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정부가 다시 들썩이는 계란값을 안정시키기 위해 지난 10일 호주, 뉴질랜드, 캐나다 등지에서 신선란을 수입하겠다고 발표하자 계란값은 다시 하향 안정세를 이어가던 중이었다.

업계 전문가들은 최근 초중고 급식이 재개돼 수요가 늘어난 데다 호주나 뉴질랜드 등지에서 신선란을 들여오려면 운송이나 검역 절차 등에 시간이 걸리고 가격경쟁력도 낙관하기 어려워 계란값 안정에 미치는 효과가 제한적일 것으로 내다봤다. 일각에서는 정부 정책의 실효성을 의심한 일부 생산·유통업자들이 매점매석이나 사재기에 나섰을 가능성도 제기했다.

하지만 근본적으로는 사상 최악의 AI로 산란계(알 낳은 닭)가 대거 살처분된 데 따른 산란계 부족 현상이 이른 시일 내에 해결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라서 계란값 불안 현상이 당분간 이어갈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농림축산식품부 관계자는 “미국산 계란 수입 중단이 계란값 상승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호주, 뉴질랜드 등 수입가능국으로부터 수입을 추진하고 주요 농장과 유통업체 대상 특별점검을 해 재고량 과다보유나 사재기를 방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신은 기자 kse@leaders.kr
 

<저작권자 © 일간리더스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