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BNK금융지주 또 압수수색

기사승인 2017.03.08  11:49:28

공유
default_news_ad1

- 검찰, 시세조종 등 혐의

   
▲ 7일 부산지검 특수부 수사관이 부산 남구 문현금융단지에 있는 BNK금융지주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한 뒤 건물 밖으로 향하고 있다. BNK금융지주는 계열사 은행을 통해 ‘꺾기 대출’을 하고 자사 주가의 시세조종까지 한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이 지주사 전환 과정에서 시세 조종 혐의를 받는 BNK금융지주 등 4곳을 7일 압수수색을 했다.
 
부산지검 특수부(임관혁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9시부터 문현금융단지 안에 있는 BNK금융지주와 부산은행, BNK증권, BNK캐피탈 등 4곳의 사무실과 성세환 BNK금융지주 회장실 등 주요 임원 사무실에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였다.
 
검찰의 압수수색은 금융감독원이 BNK금융지주가 지난해 초 유상증자 당시 주당 발행가격이 결정되는 기간에 주가를 끌어올린 의혹이 있다며 BNK 금융지주를 고발한 데 따른 것이다.
 
BNK금융지주는 계열사 은행을 통해 ‘꺾기 대출’을 하고 자사 주가의 시세조종까지 한 의혹을 받고 있다.
 
BNK금융지주가 계열관계의 은행을 통해 기업에 자금을 대출해주면서 이 자금으로 BNK금융의 주식을 매입하게 해 주가를 끌어올렸다는 것이다.
 
당시 유상증자 주식 최종 발행가격의 기준이 된 1월 6일부터 8일까지의 주가를 인위적으로 올려 결과적으로 유상증자를 통한 자금 조달액을 늘렸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시세조종에는 최근 정·관계 로비 의혹으로 검찰 수사 중인 엘시티 시행사의 임원도 가담한 것으로 알려졌다.
 
BNK금융과 엘시티는 BNK금융의 유상증자보다 조금 앞선 2015년 9월 1조 원대의 프로젝트 파이낸싱(PF) 약정을 맺었다.
 
검찰은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자료 분석을 끝내는 대로 성세환 회장 등을 소환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지검 특수부는 지난해 8월 부산은행을 압수 수색한 이후 엘시티 사업 대출 과정에 부정이 있었는지 면밀히 추적해 왔다.
 
BNK금융은 2015년 9월 부산은행과 경남은행 BNK캐피탈 등 계열사를 동원해 엘시티 사업에 1조1500억 원의 프로젝트 파이낸싱을 약정한 데다 분양이 지지부진하면 추가로 자금을 대출해주기로 이면 약정까지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장청희 기자 sweetpea@leaders.kr

<저작권자 © 일간리더스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