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계란가격 진정, 이번엔 닭고깃값 폭등

기사승인 2017.02.20  09:40:53

공유
default_news_ad1
   
▲ 조류인플루엔자(AI) 여파로 최근 닭고기 공급이 불안해지면서 닭고기 산지가가 큰 폭으로 올라 주요 대형마트에서도 닭고기 제품 가격이 5~8% 인상됐다.

계란가격 진정, 이번엔 닭고깃값 폭등…“치킨 가격 어쩌나”
㎏당 2200원 148% 폭등…AI 인한 병아리 입식 지연 여파
주요 대형마트들 지난 9일 닭고기 가격 일제히 5~8% 인상


사상 최악의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여파로 닭고기 가격이 폭등하고 있다.
 
AI 확산세가 한창일 때에는 소비심리 위축으로 닭고깃값은 하락한 반면 계란값이 폭등했으나 AI가 어느 정도 진정 국면에 접어들자 이번에는 계란값은 떨어지고 닭고깃값이 폭등하는 정반대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닭고기 가격 상승은 서민들의 식품인 각종 ‘치킨’ 가격 인상으로 이어져 서민들의 가계에 부담이 될 수 있다.
 
19일 축산물품질평가원에 따르면 AI 확산세가 한창이던 지난해 12월 22일 ㎏당 888원까지 하락했던 육계 시세는 설 연휴가 지나면서 가파르게 올라 지난 14일 현재 ㎏당 2200원으로 148%나 폭등했다.
 
이는 AI가 발생하기 전인 지난해 11월 5일 시세 1100원보다도 100%나 급등, 약 보름 전이자 설 연휴 직후인 지난 1일 시세 1500원과 비교해도 47%나 뛴 가격이다.
 
최근 닭고기 가격이 이처럼 폭등한 것은 AI로 인해 가금류가 3300만 마리 이상 도살 처분된 데다 AI에 따른 이동제한조치도 상당 지역에서 해제되지 않아 병아리 입식이 지연되면서 닭고기 공급부족 현상이 심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육계 시세가 이처럼 오르자 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 등 주요 대형마트들은 지난 9일 매장에서 파는 주요 닭고기 제품 판매가를 일제히 5~8% 인상한 바 있다.
 
닭고깃값이 크게 오르면서 주요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들이 파는 치킨 가격도 상승 압박을 받고 있다. 한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 관계자는 “닭고기뿐 아니라 부재료인 무와 매장 임대료, 인건비 등도 모두 올라 가격 상승 압박을 받고 있다”며 “마지막으로 가격을 올린 시점도 2년 이상 지나 내부적으로 가격 인상 여부를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반면 AI가 확산세일 때 공급부족 등으로 크게 올랐던 계란값은 최근 뚝뚝 떨어지고 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지난달 12일 30구들이 한판(특란 기준)에 9543원까지 올랐던 계란 평균 소매가는 17일 현재 7667원으로 한 달여 만에 1800원 이상 떨어졌다. 평년 가격인 5000원대 중반보다는 여전히 높은 가격이다.
 
대한양계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7일 개당 206원까지 올랐던 계란 산지 가격(대란 기준)도 지난 10일 현재 159원으로 22.8% 하락했다. 이런 상황이 반영되면서 일선 대형마트에서도 계란 소비자가가 지속적으로 하락하는 추세다.
 
이마트는 지난달 6일 7580원까지 인상했던 알찬란(30구·대란) 판매가를 16일 6980원으로 내렸다. 이마트에서 30구들이 계란 판매가가 6000원대로 떨어진 것은 약 40일 만이다.
 
이마트 관계자는 “그동안 계란값이 워낙 올라 수요 자체가 줄어든 데다 정부의 계란 수입 조치 등이 일정 부분 효과를 나타내면서 설 연휴 이후 계란 가격은 하향 안정 추세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김신은 기자 kse@leaders.kr
 

<저작권자 © 일간리더스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