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3년 연임… ‘현장경영비상경영’ 방점

기사승인 2020.03.25  17:12:00

공유
default_news_ad1

- 손태승 회장 ‘2기체제’ 첫 행보… 자회사 CEO들 화상회의로 소집해 ‘비상경영위원회’ 긴급회의 실시금감원 '중징계 효력 정지' 항고 예고

   
손태승(왼쪽 두번째) 우리금융그룹 회장과 권광석(왼쪽 세번째) 신임 우리은행장이 25일 남대문시장지점을 방문해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이야기를 듣고 있다. . 사진=우리금융그룹

[인포스탁데일리=박효선 기자]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의 연임이 25일 확정되며 3년의 임기를 더 이어간다.

우리금융은 25일 열린 주주총회에서 손 회장의 연임이 최종 의결됐다고 밝혔다.

국민연금을 비롯해 브리티시컬럼비아투자공사(BCI), 캐나다연금(CPPIB), 온타리오 교직원연금(OTPP), 플로리다연금 등 대부분의 해외 연기금이 반대표를 행사했으나 최대주주 예금보험공사와 IMM프라이빗에쿼티, 키움증권, 한국투자증권 등 과점 주주, 우리사주조합까지 손 회장 연임건에 손을 들어준 것으로 파악됐다.

손 회장은 “주총에서 주주들이 연임을 지지해주신 것으로 형식은 충분하다”고 소감을 전하며 첫 일정으로 권광석 신임 우리은행장과 영업 현장을 방문한 뒤 그룹 ‘비상경영위원회’ 긴급회의를 실시했다.

손 회장은 “현재 코로나19에 대한 재난 위기 대응을 넘어 그룹 경영 전반에 비상경영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기존의 위원회를 코로나19대응반, 경영리스크대응반, 민생금융지원반 등 3개 부문으로 확대 편성한다”고 말했다.

이날 별도의 취임 관련 행사는 생략했다.

한편 금융감독원은 조만간 법원의 손 회장 징계 집행정지 신청 인용 결정에 맞서는 항고장을 제출할 예정이다. 법원의 결정에 항고해 상급심 판단을 다시 구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금감원은 손 회장이 집행정지 신청과 함께 낸 '징계 효력 취소 청구' 본안 소송도 대비할 계획이다.

박효선 기자 hs1351@infostock.co.kr

<저작권자 © 일간리더스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