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日보다 中에 더 흔들리는 부산경제

기사승인 2020.02.13  13:46:10

공유
default_news_ad1
부산상의 코로나19 파장 분석… 부산 수입품목 88.7% 중국 의존
의존도 50%이상 품목 390종… 식용채소도 영향, 밥상물가 위협 

 
   
▲ 부산상공회의소. (원동화 기자)

부산 전체 수입품목의 90%가 중국에 의존하는 것으로 나타나면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될 경우 부산 경제의 큰 타격을 줄 수 있는 것으로 조사 결과 나타났다. 이는 작년 일본 수출규제와 비교해서 더 큰 영향을 줄 것이란 분석이다.
 
부산상공회의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부산지역 대중국 품목별 수입 의존도 분석’ 자료를 13일 발표했다. 이번 자료는 작년 한해 동안 부산의 품목별 중국 수입액을 국제통일상품분류체계(HS코드) 2단위와 4단위를 기준으로 분석했다.

자료에 따르면 부산의 전체 수입품목 1189종 중 중국으로부터 수입하고 있는 품목은 총 1055종으로 전체 수입품목의 88.7%에 달했다. 이중 대중국 수입의존도가 50% 이상인 ‘고의존도’ 품목도 390종으로 전체 중국 수입품목의 37%에 이르렀다. 이들 품목의 수입금액은 이보다 더 높은 48.3%로 나타났다. 또 고의존도 390종 중 128종은 중국에 90% 이상 의존하고 있었고 이중 52종은 100% 중국에서 수입되고 있었다.

2019년 부산의 국가별 전체 수입액 137억9810만 달러 중 대중국 수입액은 39억405만 달러로 확인됐다. 중국은 부산의 수입 1위 국가로 중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되거나 장기화되어 원·부자재를 포함한 수입품목 공급에 차질이 빚어질 경우 지역경제에 미칠 파장이 크게 우려될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일본의 수출규제로 인한 영향과 비교해서도 중국의 이번 사태는 훨씬 더 전방위적인 악영향이 예상되고 있다. 실제 부산의 전체 수입품목 중 일본 의존도가 50% 이상인 품목은 90종에 불과했지만 중국은 390종에 이르고 있어 일본과 비교해 4배 이상 많고 수입 금액도 2배 가까이 차이가 난다.
 
   
▲ (표 부산상의 제공)

또 일본의 수출규제는 제한된 품목에서만 이루어져 지역경제에 미친 실질적인 영향은 거의 없었지만 이번 코로나19로 인한 영향은 지역 산업 전반에 걸쳐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HS코드 2단위 기준 중국 수입 상위 20개 품목 중 50% 이상의 고의존도 품목은 철강과 철강제품, 유기화학품 등 7개 품목이다. 가장 의존도가 높은 품목은 식용 채소로 부산 전체 수입의 81%가 중국에서 들어오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부산의 밥상 물가도 들썩이게 할 것으로 보인다.
 
대중국 수입 1위와 2위에 해당하는 철강과 철강제품의 의존도 역시 각각 37.4%, 50.2%로 높게 나타났다. 이들 철강재들은 지역 주력산업과의 연관성이 높아 관련기업들의 철저한 대비가 필요해 보인다. 한편, 수입 금액은 적지만 납과 납제품은 100% 중국에서 들어오고 있고, 가발, 조화, 방직섬유 등도 80% 이상을 중국에 의존하고 있다.
 
부산상의 관계자는 “중국은 전세계와 공급망을 구축하고 있고 부산도 예외가 아닌 만큼, 사태 장기화에 대비해 지역 관련 산업과 기업들의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면서, 소비시장은 물론 제조업 등 지역 산업 전반에 걸쳐 기업의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신속한 실질적 지원책을 요구했다.

원동화 기자 dhwon@leaders.kr
 
<저작권자 © 일간리더스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