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LG유플러스, '설리번 플러스' 등 AI서비스 개편

기사승인 2019.12.03  09:20:19

공유
default_news_ad1

- 시각장애인 정보 접근성 향상…중국어 등 5개 국어 글로벌 버전

   
LG유플러스는 고객 편의성 제고를 위해 ‘책 읽어주는 도서관’과 시각보조앱 ‘설리번+’ 등 시각장애인 전용 AI서비스를 개편했다고 3일 밝혔다.

[인포스탁데일리=이동희 기자] LG유플러스가 시각장애인들의 정보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음성도서 추천 기능을 도입하는 등 사용 편리성을 대폭 향상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3일 인포스탁데일리에 "고객 편의성 제고를 위해 '책 읽어주는 도서관과 시각보조앱 '설리번 플러스' 등 시각장애인 전용 AI서비스를 개편했다"고 말했다. 

AI스피커를 통해 LG상남도서관의 음성도서를 들을 수 있는 ‘책 읽어주는 도서관’서비스는 부동산 투자, 한일관계 등과 같은 특정 주제 또는 사회적 이슈에 관련된 도서를 추천 해주는 기능이 추가됐다. 

음성도서 콘텐츠는 역사 예술 등 기존 서비스에 자기계발·취미를 비롯해 △가정·육아·건강 △인문·사회과학 △시나리오 △육성도서 △기타 분야 등을 신설해 12개분야 총 1만1000여권의 도서를 제공한다.

AI 시각보조앱 설리번+(플러스)는 영어와 스페인어, 러시아어, 일본어, 중국어 총 5개 국어 버전이 추가된 안드로이드 전용 글로벌 버전을 출시했다. 국내 거주하고 있는 외국인 및 해외 시각장애인들이 사용할 수 있도록 개선한 것이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안드로이드 버전에 이어 국내 아이폰 사용자를 위한 iOS 버전을 출시 했으며, 이달중으로 글로벌 버전을 출시할 예정이다.

 

이동희 기자 nice1220@infostock.co.kr

<저작권자 © 일간리더스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