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국 중국학자 60명 모여 중국학 미래 모색한다

기사승인 2019.11.20  16:36:43

공유
default_news_ad1

- 23일 대한중국학회 창립 36주년 추계학술대회 부경대서 개최

   
▲ 대한중국학회 로고.

대한중국학회(회장 정태업·부산외대 중국학부 교수)는 23일 오후 1시 부경대학교에서 ‘대한중국학회(1983-2019)를 회고하다’ 라는 주제로 추계학술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대한중국학회 창립 36주년을 맞아 열리는 이번 학술대회에는 부산외국어대학교 중국학부 교수들을 비롯해 전국 각 대학 60여명의 학자들이 참석해 어학, 문학, 문화, 사회과학 등 다양한 연구 분야에서 논문 발표와 토론이 진행된다.

이날 추계학술대회에서는 이경미(동서대)·이선희(단국대)·이은민(부산외대) 교수가 학술상을 수상한다. (사)세계한자학회(이사장 김성진)가 후원하는 이 학술상은 대한중국학회 학회지에 게재된 논문 가운데 학술 연구 가치가 높은 우수논문을 선정해 매년 수여하고 있다.

또한 공정한 논문 심사와 논문의 질적 향상에 크게 기여해 온 심사위원들을 위해 올해 처음으로 우수 심사위원상이 신설됐다. 첫 수상자는 김기은(단국대), 김명자(동의과학대), 김보경(명지대), 유수경(영남대), 한지연(중앙대) 교수 등이다.

한편 대한중국학회 학술지 ’중국학’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학술지 지원사업(선정율 26.9%)에 선정다. 한국연구재단 등재 학회지인 ‘중국학’은 매년 4회 발행되고 있다. 1983년 부울경을 기반으로 창립됐다.

다음달 7일에는 대한중국학회와 중국인문학회가 연합으로 추계 정기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순천대학교에서 열리며 ‘4차 산업혁명시대, 중국인문학의 미래와 비전’이 주제다.

홍윤 기자 forester87@leaders.kr
<저작권자 © 일간리더스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