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주금공-HUG, 9억원 초과 주택보유자에 전세보증 제한

기사승인 2019.11.08  23:23:32

공유
default_news_ad1
   
▲ 한국주택금융공사 로고.
 
한국주택금융공사와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11일부터 9억원 초과 주택 보유자에 대한 전세자금보증을 제한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달 1일 발표된 정부의 부동산 시장 점검결과 및 보완방안의 일환이다. 고가주택 보유자의 공적보증 전세대출을 활용한 갭투자를 예방하고 실수요자 중심으로 지원이 이뤄지도록 하기 위한 조치다.
 
이미 전세자금보증을 이용 중인 고객은 연장할 수 있다. 이 경우 제도 시행일 이후에 취득한 주택이 9억원을 초과할 경우 1회에 한해 기한 연장이 가능하며 그 이후에는 주택을 처분한 후 이용하거나 전세자금대출을 전액 상환해야 한다.
 
단 9억원 초과 주택을 보유한 1주택자라고 하더라도 직장이전, 자녀교육, 질병치료, 부모봉양 등의 사유로 전세가 불가피한 경우 부부합산 연소득 1억원 이하면 예외적으로 전세자금보증을 이용할 수 있다.
 
한편 보유 주택 수 계산 시 소유권 등기가 되지 않은 경우에도 분양권(입주권)을 보유해 해당 주택에 대해 잔금대출을 받았다면 주택보유자로 산정된다.
 
홍윤 기자 forester87@leaders.kr
<저작권자 © 일간리더스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