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지역 경제 현안 GTS, 부산시 왜 주저하나

기사승인 2019.10.10  20:12:51

공유
default_news_ad1
길산, “당시 실무자 회의에서 조국 동생인지 몰라”
지역 경제가 정치적 문제에 발목 잡혀버린 셈

 
   
▲ 길산파이프 공장 전경.

지역 경제의 현안 중 하나인 길산그룹과 중국 청산강철의 합작투자(GTS)회사의 부산지역 유치에 대해 부산시가 선뜻 결정을 내리지 못한 이면에는 조국 장관을 둘러싼 정치적 이슈와도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부산시의 한 고위 관계자에 따르면 “GTS 투자의 의향서(MOU) 마감이 지난달 30일로 시한을 넘긴 이유에는 길산그룹과 조국 장관의 동생이 지난 2월에서 3월경 업무적으로 만난 사실이 알려진 것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는 또 “길산그룹과 조국 장관의 동생 간의 만남에서 어떤 불법적인 요소나 문제가 될 소지가 있었던 것은 아니지만 괜히 민감한 시기에 연루될 필요가 없다고 판단한 듯하다”고 설명했다. 이른바 ‘조국 불똥’이 튀는 것을 우려했다는 얘기다.

그동안 부산시도 조국 이슈의 바람을 피하지 못해 온 것이 사실이다. 검찰이 오거돈 시장과 조국 법무부 장관의 연관성을 찾기 위해서 부산시청을 압수수색을 했으며 유재수 경제부시장도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 시절의 비위 감찰이 청와대 ‘윗선’의 지시로 중단됐다는 의혹을 받으며 주목을 받아왔다. 또 한 보수 유튜브 채널이 오거돈 부산시장의 과거 행적과 미투 등을 방송하며 이래저래 편치 않은 상황이다.
 
이 같은 상황에서 부산시는 조국 장관의 동생이 접촉했다는 사실만으로도 길산그룹과는 거리를 두려 한 것으로 보인다.
 
결국 경제 문제인 GTS의 투자가 조국 장관의 임명을 둘러싸고 벌어지고 있는 최대의 정치적 사회적 문제로 인해 엉뚱하게 발목이 잡혀버린 셈이다.
 
   
▲ 부산시청 전경.

이와 관련 업계의 한 관계자는 “비어 있는 미음산단과 부산에 공장을 짓고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데 다른 지역 업계가 반대한다고 해서 부산시가 포기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민감한 정치 시즌이 끝나면 부산시가 승인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한편, 길산그룹 관계자는 “당시에 스쳐가는 정도였고 그가 조국 장관의 동생이라는 사실을 알지 못했다”며 "이후 만나적도 이야기 나눈 적도 없다"고 말했다.
 
GTS는 세계 1위 스테인리스스틸(STS) 원자재 제조사인 중국 청산강철과 국내 기업인 길산스틸이 1억 2000만 달러 규모(5대5)의 공동투자로 부산시에 합작법인을 설립하고 연간 60만 톤의 대규모 냉연공장을 미음산단에 짓는다는 계획이다. 이에 대해서 포스코와 철강업계에서는 국내 공급 과잉 등을 이유로 반대를 해왔다.
 
원동화 기자 dhwon@leaders.kr
<저작권자 © 일간리더스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