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명적이면서도 처절한 스토리가 눈 뗄 수 “우아한 모녀”

기사승인 2019.10.10  17:44:03

공유
default_news_ad1
▲ KBS

[일간리더스경제신문=디지털뉴스팀] 다음 달 초 첫 방송된 KBS2 새 일일 드라마 '우아한 모녀'는 엄마에 의해 복수의 도구로 키워진 여자와 그녀를 둘러싼 위험한 사랑을 다룬 멜로드라마다.

치명적이면서도 처절한 스토리가 눈 뗄 수 없게 펼쳐질 것을 예고하며, 시청자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9월 KBS 별관에서 진행된 ‘우아한 모녀’ 첫 대본 리딩 현장에는 최명길, 차예련, 김흥수, 김명수, 지수원, 이훈, 조경숙, 백승희, 하지완, 김보미 등 배우들과 어수선 감독, 오상희 작가를 비롯한 제작진이 총출동했다.

이와 함께 특별출연하는 반효정, 이정훈 또한 참석해 연기 열정이 가득한 현장 분위기를 더욱 뜨겁게 달궜다.

엄마에 의해 복수 도구로 키워진 ‘한유진’ 역을 맡은 차예련의 연기력 또한 눈길을 끌었다.

한유진이 폭풍 같은 열정을 가진 모습과 한없이 약한 마음이 공존하는 인물인 만큼 때로는 복수심을 활활 불태우다가도, 때로는 사랑 앞에서 흔들리는 모습을 넘나들며 캐릭터 서사를 섬세하게 담아냈다.

무엇보다 복수의 화신 면모를 완벽하게 소화하는 차예련의 모습이 그의 강렬한 변신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최명길과 차예련의 조합은 ‘우아한 모녀’ 기대 포인트다.

두 배우는 휘몰아치는 운명 속에서 복수의 칼을 가는 모녀의 이야기를 화려한 케미로 그려냈다.

첫 호흡부터 완벽한 모녀 케미를 발산한 최명길과 차예련의 만남이 화면에서는 어떻게 펼쳐질지 궁금증을 자극했다.

배우들은 5시간여 동안 지친 기색 없이 작품에, 캐릭터에 빠져들어 열연을 펼쳤다.

서로의 호흡을 확인하고 팀워크를 쌓았던 첫 대본 리딩 현장. 첫 호흡부터 이토록 품격 있는 연기 열정과 몰입도를 보여준 ‘우아한 모녀’ 본 방송이 기대되는 이유다.

<저작권자 © 일간리더스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9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