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GO' 원시 부족도 라이터로 불 피워...김병만 "다른 방송이었다면 편집감"

기사승인 2019.09.19  00:52:02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MBN

[일간리더스경제신문=디지털뉴스팀] 16일 방송되는 MBN '오지GO'에선 김병만-윤택-김승수가 뉴기니 원시 부족 라니 족의 생활을 함께 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특히 이들은 라니 족이 불을 피우기 위해 코테카 속에서 라이터를 꺼내고, 요리에 감칠맛을 더하기 위해 조미료를 사용했다.

방송에서 김병만은 "코테카 속에 라이터, 세제 같은 물건이 숨겨져 있을지 상상도 하지 못했다"며 "원시 부족이라 하면 생각되는 모습들이 있는데, 다른 방송이었다면 그들의 옛날 방식의 삶과는 거리가 먼 모습이기 때문에 편집 됐을 것"이라고 전했다.

김승수는 "직접 보기 전까지는 불을 피우는 이들만의 방법이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상당히 많은 문명이 이들과 함께하고 있다는 것을 실감했다"고 말했다.

윤택은 "어떻게 보면 당연한 것일 수도 있는데 내가 라니 족을 너무 원시적으로 생각을 했나 싶다"고 자신을 되돌아봤다.

이 가운데 라니 족은 낯선 음식에 제대로 챙겨먹지 못한 오지고 3형제를 위해 쌀밥과 나물 무침, 커피 등을 대접했다.

오지고 3형제는 오지 마을에서 접한 익숙한 맛에 폭풍 먹방을 선보였다.

<저작권자 © 일간리더스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9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