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부산시민공원, 부산시민 모두의 공원 되려면…”

기사승인 2019.09.10  17:58:12

공유
default_news_ad1

- 10일 ‘부산시민공원 공공성 확보를 위한 시민토론회’

공원보전, 일조권, 정체성 등 공공성 확보관련 이슈 논의
“주변과의 조화 검토해 경관설계하고 시민적 정체성 확보해야” 의견


부산시민공원 주변 재개발 구역인 ‘재정비 촉진구역’에 60층 이상의 고층아파트가 속속 들어설 것으로 예상돼 공공성 침해가 우려되는 가운데 재개발 계획의 공공성 확보를 위한 과제가 논의됐다.

10일 ‘부산시민공원 공공성 확보를 위한 시민토론회’에 발제 및 토론자들은 지난달 15일부터 16일까지 끝장토론 형식으로 열린 ‘설계검토회의’의 내용을 중심으로 공원보전, 일조권, 경관, 정체성 및 관리주체 등에 걸쳐 과제를 제시했다.
 
   
▲ 10일 열린 ‘부산시민공원 공공성 확보를 위한 시민토론회’ 모습. [홍윤 기자]


회의에 참여했던 안용대 총괄건축 분과위원장은 “좋은 도시는 개인 사유재산이 공공성을 배려하는 도시”라고 규정하며 공원의 보전 및 접근성과 주변 경관의 다양성 확보 등을 기본방향으로 소개했다.

이어 이러한 기본방향을 바탕으로 △주변경관과의 조화 △재정비촉진구역 전체에 대한 고려한 스카이라인 구성 △24시간 이용 및 접근서 확보와 일조 확보 △시민공원 위주 경관설계 및 고층건물에 의한 시각적 부담 저감 등을 원칙으로 제시했다.

그러면서 안 분과위원장은 부산시민공원의 주변지역인 서면 및 송상현광장과의 연계성을 높이고 다양성과 구역별 고저차를 고려한 스카이라인 구성을 통해 아파트 일조영향을 최소화할 것을 주문했다.

또한 시민공원 이용의 용이성을 높이기 위해 24시간 이용이 가능하게 하고 보행접근성을 확보하는 한편 주변 아파트룰 개방적 구조로 만들고 저층 매스를 통해 시각적부담을 저감시켜 공공성 확보와 함께 가치제고 및 용적률 확보도 가능한 방안도 제시했다.

뒤이어 ‘부산시민공원 공공성 확보 필요성과 과제’를 주제로 발표한 도한영 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사무처장은 ‘정체성’을 강조했다.

도 사무처장은 “시민들이 부산시민공원하면 떠올릴 수 있는 것이 명확하지 않다”며 시민참여 소프트웨어 프로그램 개발과 시민 중심 관리 운영방안 마련을 주문했다.

아울러 경마장으로 사용되던 일제강점기부터 하야리아 미군부대로 쓰이던 부산시민공원의 역사에 대해 소개하며 “부산시민공원을 어떻게 만들 것인지, 부산시민에 어떤 의미인지부터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재정비 촉진구역 주민들의 재산권도 중요하지만 공공성 확보에 대한 부산시 차원의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스카이라인 관리를 위한 용역을 발주하고 환경정비기본계획을 마련해 해안과 고지대 난개발 방지를 위한 시도는 높이 평가하지만 재개발 및 재건축 기획단계부터 사업인가까지 모든 과정을 관리하는 조직을 만든 서울시에 비하면 다소 부족한 모습”이라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이 외에도 정주철 교수도 “부산시민공원의 법적 지위는 하나의 도시지역을 초과하는 영향력을 가진 ‘근린공원’에 해당해 위상이 높다”며 “1인당 도시공원 면적이 부족한 부산에서 부산시민공원의 존재는 매우 중요하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그는 “시민공원과 송상현 광장과의 연결성을 강화하고 부전 복합역 개발 추진과정에서 연계성을 고려해야 한다”며 ‘재정비 촉진구역’의 재개발 이후 주차 문제 해결 등도 과제로 제시했다.
 
홍윤 기자 forester87@leaders.kr

 
<저작권자 © 일간리더스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